윤동주 - 돌아와 보는 밤

작성자
youngeve
작성일
2018-09-15 02:09
조회
28
세상으로부터 돌아오듯이 이제 내 좁은 방에 돌아와 불을 끄옵니다 불을 켜두는 것은 너무나 피로롭은 일이옵니다 그것은 낮은 연장이옵기에 -

이제 창을 열어 공기를 바꾸어 들여야 할 텐데 밖을 가만히 내다보아야 방안과 같이 어두워 꼭 온 세상 같은데 비를 맞고 오던 길이 그대로 비 속에 젖어 있사옵니다

하루의 울분을 씻을 바 없어 가만히 눈을 감으면 마음 속으로 흐르는 소리, 이제 사상이 능금처럼 저절로 익어가옵니다


'내 좁은 방'은 내면을 상징한다. 그리고 마지막 부분에서 '이제 사상이 능금처럼 저절로 익어가옵니다' 라고 하는 것은 내면적 자아의 성숙을 의미한다.
어두운 현실에 맞서는 인간 정신이 잘 나타나있다.
전체 0

전체 2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비밀글 시 읽기 모임 참가자 명단 (2018년 6월)
다중지성의정원 | 2018.02.26 | 추천 0 | 조회 23
다중지성의정원 2018.02.26 0 23
공지사항
시詩 읽기 모임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 3월 2일 금요일 저녁 7시30분 시작!
다중지성의정원 | 2018.02.20 | 추천 3 | 조회 659
다중지성의정원 2018.02.20 3 659
22
New [순연공지] 9월 21일 금요일 시 읽기 모임 순연합니다.
다중지성의정원 | 2018.09.18 | 추천 1 | 조회 27
다중지성의정원 2018.09.18 1 27
21
윤동주 - 돌아와 보는 밤
youngeve | 2018.09.15 | 추천 1 | 조회 28
youngeve 2018.09.15 1 28
20
윤동주 - 병원
youngeve | 2018.09.15 | 추천 2 | 조회 27
youngeve 2018.09.15 2 27
19
윤동주 - 자화상
youngeve | 2018.09.15 | 추천 1 | 조회 23
youngeve 2018.09.15 1 23
18
윤동주 - 눈 오는 지도
youngeve | 2018.09.15 | 추천 1 | 조회 24
youngeve 2018.09.15 1 24
17
윤동주 - 새로운 길
youngeve | 2018.09.15 | 추천 1 | 조회 28
youngeve 2018.09.15 1 28
16
윤동주 - 서시
youngeve | 2018.09.15 | 추천 1 | 조회 22
youngeve 2018.09.15 1 22
15
윤동주 시 읽기 첫날 (1)
點心 | 2018.09.15 | 추천 2 | 조회 34
點心 2018.09.15 2 34
14
백석 시 읽기 셋째 날
點心 | 2018.06.15 | 추천 1 | 조회 159
點心 2018.06.15 1 159
13
백석 시 읽기 둘째 날
點心 | 2018.06.15 | 추천 1 | 조회 119
點心 2018.06.15 1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