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주 - 돌아와 보는 밤

작성자
youngeve
작성일
2018-09-15 02:09
조회
132
세상으로부터 돌아오듯이 이제 내 좁은 방에 돌아와 불을 끄옵니다 불을 켜두는 것은 너무나 피로롭은 일이옵니다 그것은 낮은 연장이옵기에 -

이제 창을 열어 공기를 바꾸어 들여야 할 텐데 밖을 가만히 내다보아야 방안과 같이 어두워 꼭 온 세상 같은데 비를 맞고 오던 길이 그대로 비 속에 젖어 있사옵니다

하루의 울분을 씻을 바 없어 가만히 눈을 감으면 마음 속으로 흐르는 소리, 이제 사상이 능금처럼 저절로 익어가옵니다


'내 좁은 방'은 내면을 상징한다. 그리고 마지막 부분에서 '이제 사상이 능금처럼 저절로 익어가옵니다' 라고 하는 것은 내면적 자아의 성숙을 의미한다.
어두운 현실에 맞서는 인간 정신이 잘 나타나있다.
전체 0

전체 4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꼭 읽어주세요!] 강의실/세미나실에서 식음료를 드시는 경우
ludante | 2019.02.10 | 추천 0 | 조회 13
ludante 2019.02.10 0 13
공지사항
세미나를 순연하실 경우 게시판에 공지를 올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ludante | 2019.01.27 | 추천 0 | 조회 15
ludante 2019.01.27 0 15
공지사항
비밀글 시 읽기 모임 참가자 명단 (2019년 1월)
다중지성의정원 | 2018.02.26 | 추천 0 | 조회 25
다중지성의정원 2018.02.26 0 25
공지사항
시詩 읽기 모임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 3월 2일 금요일 저녁 7시30분 시작!
다중지성의정원 | 2018.02.20 | 추천 4 | 조회 1063
다중지성의정원 2018.02.20 4 1063
45
미신/박준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84
youngeve 2018.10.30 0 184
44
바라보다/장옥관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75
youngeve 2018.10.30 0 75
43
여우털 목도리/송찬호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91
youngeve 2018.10.30 0 91
42
호박오가리/복효근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00
youngeve 2018.10.30 0 100
41
미열/사이토우 마리코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02
youngeve 2018.10.30 0 102
40
마음의 수수밭/천양희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00
youngeve 2018.10.30 0 100
39
각축/문인수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82
youngeve 2018.10.30 0 82
38
붉은 호수에 흰 병 하나/유병록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76
youngeve 2018.10.30 0 76
37
봄바다/김춘수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04
youngeve 2018.10.30 0 104
36
금관/조유인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73
youngeve 2018.10.30 0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