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2018.09.13] 영문학 연구자 민경숙 교수가 24년간 도리스 레싱(1919∼2013)을 연구한 결과를 엮은 책 / 임미나 기자

보도
작성자
갈무리
작성일
2018-09-16 13:30
조회
20


[연합뉴스 2018.09.13] 영문학 연구자 민경숙 교수가 24년간 도리스 레싱(1919∼2013)을 연구한 결과를 엮은 책 / 임미나 기자


기사 원문 보기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9/13/0200000000AKR20180913147000005.HTML


영문학 연구자 민경숙 교수가 24년간 도리스 레싱(1919∼2013)을 연구한 결과를 엮은 책.

레싱은 2007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영국의 소설가이자 시인, 극작가, 작사가로 특히 페미니스트 작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19호실로 가다'(1963)를 비롯해 여성이 일상에서 겪는 불안과 억압을 그린 작품을 많이 남겼는데, 특히 '19호실로 가다'는 이후 점점 보편화하는 페미니즘적 사유를 미리 예견했다는 평을 받는다. 저자는 레싱이 우주과학, 생물학, 물리학 등에서 영감받은 여러 편의 과학·판타지 소설을 소개하는 한편, 그가 제국주의 문제와 고령화 사회에서 벌어지는 노인 차별, 특히 여성 노인의 삶 등 다양한 주제를 열정적으로 탐험했다고 설명한다.

저자는 수십 년간 도리스 레싱을 파고든 이유로 "초고령에 다다른 여성 작가의 도전 정신을 끝까지 추적해보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8961951831_1.jpg

도리스 레싱, 21세기 여성 작가의 도전 | 민경숙 지음 | 갈무리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