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제] 0908 네트워크의 군주 2부

작성자
Seo
작성일
2019-09-08 07:34
조회
40
[객체는 자신에 대한 인간 접근을 넘어선다]

- 그(라투르)는 덩어리-우주와 전개체적이고 "불균일한 연속체"의 반덩어리-우주에 반대하고 심지어 매우 작은 입자들이 세계의 존재자들로서 유일하게 허용되는 유물론적 우주에도 반대한다. (351)
- 그들(행위소)을 서로 단절시킴으로써 각자의 자율성을 보장한다. (351)

<상관주의와 메이야수>
- 메이야수는 상관주의가 외부에서 일축당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내부에서 급진화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354)
- 라투르가 구식의 단호한 실재론에 매우 탐닉하여 인간-세계 상관물의 논리를 결코 충분히 엄밀하게 전개하지 못한다. (354)
- 메이야수는 "X의 소여가 없다면 X도 없고, X를 상정하지 않는다면 X에 관한 이론도 없다"는 피히테의 원리를 수용한다. (356)
- 메이야수는 표준적인 실재론자들이 두 가지 부당한 묘책-(1) 상관주의자의 동기를 심리적 문제로 처리하고, (2) "풍요로운 어딘가 다른 곳"에 호소함으로써 상관주의자와 벌이는 논리적 논쟁을 포기하기-을 지지하면서 상관주의자와 벌이는 합리적 논쟁을 회피한다고 비난한다. (357)
- X를 생각하는 것은 여전히 X 를 생각하는 것이기에 X를 넘어서는 어떤 것에도 결코 이를 수 없다. (358)
- "풍요로운 어딘가 다른 곳' 사상가들은 라뤼엘과 니체, 맑스, 프로이트의 방식으로 상관주의를 그것의 동에 따라 판단하기보다는 오히려 상관주의가 초래하는 결과가 지루해서 그것을 업신여긴다. (359)
- (하먼) '풍요로운 어딘가 다른 곳의 수사법'이 메이야수가 인정하는 것보다 철학적으로 더 강력하며 그저 인상적인 문제로 설득하는 문제가 아니라고 주장할 것이다. (360)

<논증과 수사법>
- 철학은 명시적인 논증들로 구축된다고 말하는 것은 사과는 성질들로 구성된다거나 사람은 그에 관하여 알 수 있는 모든 것으로 구성된다고 말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362)
- 논증을 제대로 전개하는 것이 철학을 구축하는 데 전적으로 충분한 것은 아님. (363)
- 수사법은 비합리적인 설득의 부정한 기술이 아니라 표면 명제 배후에 놓여 있는 진술되지 않은 가정들을 드러내는 데 사용할 수 있는 최선의 도구. (365)
- 논증은 단지 명시적인 변증법적 전경 표상들을 갖고서 전개되는 반면에 수사법은 언어적 명제의 진술되지 않은 배경 가정들에 주목한다. (368)
- 진술 C: 중요한 인지적 작업을 수행. 새로운 선택지들에 대한 필요와 새로운 선택지들의 가능성을 모두 제시. (369)
- 진술 D: 수사법으로서의 그것은 주요한 상관주의적 배경 가정을 드러냄으로써 풍부한 인지적 작업을 수행. (371)
- 변증법이 명시적 진술의 층위에서 정산하려고 시도할 때에도 수사법은 숨은 전제들을 드러낸다. (372)
- 메이야수는 '풍요로운 어딘가 다른 곳'이라는 반대 의견에서 가치 있는 것을 거의 알아보지 못하는 잘못을 저지른다. 사실상 나는, 어떤 철학이 세계의 명백한 풍요성을 제대로 다루지 못한다면 그 사실이 철학에 반대할 유력한 증거라고 생각한다. (375)

<객체와 수사법>
- 패러다임의 진짜 정체는 객체, 즉 한동안 연구를 인도하는 과학적 객체인데, 그것의 정확한 성질들을 결코 파악할 수 없다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그럴 뿐만 아니라 오히려 바로 이런 사실 때문에 그렇다. 수사법은 과학과 철학 둘 다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을 확립하는 데 논증과 마찬가지 정도의 영향력을 발휘한다. (377)
- 나는(하먼) 이런 '성질들의 다발' 이론에 반대하면서 객체를 지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논증'으로서의 철학이라는 관념에 반대하면서 객체지향적인 것으로서의 철학이라는 모형을 옹호해야 한다. (378)
- 세계에 대한 '비인지적'non-cognitive 접근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세계에 대한 비정성적non-qualitative 접근만이 필요할 뿐이다. - 세계의 성질들을 나열하는 것만으로는 세계의 실재에 접근할 수 없다는 입장을 가리킨다. (379)
- '풍요로운 어딘가 다른 곳'은 유용한 수사법적 호소이고, 게다가 나는 '좋은 수사법'이 철학에 핵심적임을 메이야수 자신보다 훨씬 더 강하게 생각한다. 그 이유는 수사법이 명시적인 변증법적 표상을 다루기보다는 오히려 드러나지 않은 배경 가정을 다루기 때문인데, 철학이 배경 가정을 드러내어 그것에 대하여 대위법을 실행하지 않는다면 철학이 무엇을 위한 것인지 나는 알지 못한다. (380)
- 분석철학자들 중에 명료한 작가는 셀 수 없이 많더라도 훌륭한 작가는 깜짝 놀랄 정도로 거의 없다. (380)
- 메이야수는 콰인이나 데이빗슨보다 '더 논리적'인 것이 아니라 훨씬 더 흥미로울 따름이다. (381)

<하이데거의 도구-존재와 객체지향철학>
- 후설에게 관념적 의미 영역은 인간의 마음 바깥에 있는 세계에 대립적인 것으로서 인간의 마음 안에 있는 무언가가 아니라 실재 전체와 같다. - 의식에 현시되는 베를린시는 베를린시 자체와 같다. (384)
- 사실상 하이데거는 그가 불가능하다고 간주하는 것처럼 보이는 그런 사상가의 일종, 즉 상관주의적 실재론자에 속한다. (388)
- 하이데거는 인간과 세계가 항상 한 다발로 나타나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또한 그는 존재가 인간에게 완전히 현시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388)
- 후설에게 지향적 객체의 형상은 우리가 그것을 지향하는 바로 그 순간부터 이미 우리와 함께 존재하는 것이어서 하이데거의 도구 식으로 숨어 있거나 은폐되어 있지 않다. (390)
- 하이데거의 철학 전체는 '눈-앞에-있음'에 대한 비판으로 고안되었다. 무엇보다도 이 비판은 어떤 객체의 존재는 그 객체가 우리에게 나타나는 모습보다 항상 더 깊음을 뜻한다. (390)
- 하이데거에게 망치는 우주에서 비가시적으로 자신의 작업을 행하는 실재적 존재자다. 그것은 시야에서 물러서 있거나 은폐되어 있어서 파손되는 경우에만 인식되는 경향이 있다. (391)
- 비대칭성 뒤집기: 망치는 항상 존재하는 반면에 그것을 바라보는 인간은 오직 망치를 생각함으로써 비로소 한 인간으로 상정된다고 생각한다. (396)
- 물리적 우주에서 블랙홀보다 하이데거의 접근 불가능한 도구-존재에 더 잘 비유될 수 있는 존재자는 없다. (398)
- 형이상학에서 하이데거의 도구-존재처럼 물러서 있는 객체도 다른 객체들에 영향을 미친다. (399)
- 블랙홀이나 객체의 영향이 그 객체의 현존에 대한 주의를 환기하는 것일지라도 이 객체는 자신이 미치고 있는 영향들의 총합과 같지 않다. (400)
- 하이데거의 망치는 그것의 외양보다 항상 넘치는 것으로 왜곡되지 않은 채로는 결코 현시될 수 없는 지하의 떠들썩한 실재다. 우리가 은폐된 망치를 암시한다면 암시적 표상이 확실히 사유에 현시되는 것이지 우리가 암시하는 은폐된 망치가 현시되는 것은 아니다. (401)


[객체는 자신이 다른 개체들에 미치는 영향들로 환원될 수 없다]

- 라투르에게 행위자란 "수정하거나 변형하거나 교란하거나 창조하는" 것에 지나지 않을 뿐이다. 그리고 우리가 가장 약한 이런 형태의 관계주의도 반대해야 한다는 것은 확실하다. (402)
- 코페르니쿠스적 철학의 더 큰 결함은 설령 우리가 물자체의 현존을 수용하더라도 여전히 실재론 대부분이 주어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402)
- 관계주의는 존재하는 모든 사물, 이를테면 나무, 화염, 개, 풍선껌, 바이올린, 일각수, 금강석, 숫자, 향초, 달 사이에서 구성되는 엄청나게 다양한 상관물을 제시한다. 관계주의는 이미 칸트의 코페르니쿠스적 혁명 및 그것의 다양한 상관주의적 후예와 참신하게 단절한다. (403)
- 관계주의가 행위자들을 모든 목격자에게서 자유롭게 하는 것은 결코 아닌데, 사실상 관계주의에 따르면 객체는 다른 객체들에 영향을 미치는 한에서만 존재할 수 있다. (404)
- 관계주의는 논의 중인 객체의 현재와 미래를 제대로 다루지 못한다. (404)
- 행위자는 자신이 수정하고 변형하고 교란하며 창조하는 것과 같지 않고, 오히려 항상 이런 영향에 의해 과소결정된 채로 남아 있다. 영향은 객체가 없다면 발생할 수 없지만, 객체는 그런 영향을 미치지 않더라도 그리고 어쩌면 아무 영향도 미치지 않더라도 잘 존재한다. (404)
- 잠재적인 것은 미래의 관계에 대해서 잠재적인 것을 뜻할 수 있을 뿐이고, 현실적인 것은 어떤 관계와도 별개로 자체적으로 현실적인 것을 뜻할 수 있을 뿐이다. (405)
- 이런 은밀한 저장고가 '잠재적'인 것이 될 수 없는 이유는 잠재적인 것이 지금 당장 어딘가에 현실적인 것으로 기입될 필요가 있고, 게다가 현실적인 것이 관계들로 완전히 확정된다면 어쩔 도리가 없기 때문이다. (405)
- 청구서에 딱 들어맞을 유일한 것은 비관계적 현실태, 즉 자신이 다른 객체들과 맺고 있는 관계와 완전히 별개로 존재하고 심지어 자기 자신의 부분들과 맺고 있는 관계와도 별개로 존재하는 객체다. (405~6)


[결론]
- 객체는 자신이 다른 사물들과 맺고 있는 관계들로 환원될 수 없고 이런 관계들에서 유보된 무언가를 항상 비축하고 있다. (406)
- 그런 이론들(내재적 관계들의 이론)에 맞서서 관계는 관계항들에 외재적이라는 오랜 격률, 즉 사물들은 자체적으로 단절되어 있고 그것들의 관계는 전적으로 별개의 것임을 역설해야 한다. (407)
- 객체는 자신이 수정하거나 변형하거나 교란하거나 창조하는 어떤 것에서도 방화벽으로 격리되어 있다. 객체가 완전히 독립적인 이유는 그것이 어떤 새로운 환경에 처하면서도 여전히 같은 것일 수 있기 때문이다. 다른 한 편으로 객체가 또한 자신의 부분들에서 방화벽으로 격리된 이유는 그 사물이 그 부분들을 넘어서는 것을 창발하기 때문. (407)
- 객체는 자신이 다른 사물들과 맺고 있는 관계들과는 전적으로 독립적인 것과 꼭 마찬가지로 자신의 부분들과는 부분적으로 독립적이다. (408)

객체는 기이한 것인데, 요컨대 객체는 성질이나 영향들의 총합으로 결코 교체될 수 없다. 객체는 세계와 맺고 있는 모든 외부 관계뿐 아니라 자신의 부분들과 맺고 있는 모든 내부 관계와도 따로 있는 실재적 사물이다. 객체의 내부 관계와 외부 관계는 모두 내재적 관계라기보다는 외재적 관계다. (408)
전체 0

전체 11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꼭 읽어주세요!] 강의실/세미나실에서 식음료를 드시는 경우
ludante | 2019.02.10 | 추천 0 | 조회 525
ludante 2019.02.10 0 525
공지사항
세미나를 순연하실 경우 게시판에 공지를 올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ludante | 2019.01.27 | 추천 0 | 조회 500
ludante 2019.01.27 0 500
공지사항
비밀글 자본론 읽기 세미나 참가자 명단
ludante | 2018.05.13 | 추천 0 | 조회 37
ludante 2018.05.13 0 37
111
New [발제] 0922 네트워크의 군주 2부
Seo | 2019.09.22 | 추천 0 | 조회 8
Seo 2019.09.22 0 8
110
New 영화 <조커>의 개봉에 부쳐
absinth | 2019.09.21 | 추천 2 | 조회 32
absinth 2019.09.21 2 32
109
[공지] 9/22 『네트워크의 군주』 408~460 (2)
bomi | 2019.09.10 | 추천 1 | 조회 64
bomi 2019.09.10 1 64
108
[발제] 0908 네트워크의 군주 2부
Seo | 2019.09.08 | 추천 0 | 조회 40
Seo 2019.09.08 0 40
107
[공지]9/8 『네트워크의 군주』네 번째 시간 안내입니다.
bomi | 2019.09.04 | 추천 0 | 조회 48
bomi 2019.09.04 0 48
106
[발제] 9/1 『네트워크의 군주』 6장 의문들
bomi | 2019.09.01 | 추천 0 | 조회 55
bomi 2019.09.01 0 55
105
[9/1] 5장 라투르의 공헌
ludante | 2019.09.01 | 추천 0 | 조회 51
ludante 2019.09.01 0 51
104
[발제] 0901 네트워크의 군주 1부
Seo | 2019.09.01 | 추천 0 | 조회 38
Seo 2019.09.01 0 38
103
[공지] 9/1 『네트워크의 군주』세 번째 시간 안내
bomi | 2019.08.26 | 추천 0 | 조회 84
bomi 2019.08.26 0 84
102
[발제] 8/24 『네트워크의 군주』 1부
Seo | 2019.08.24 | 추천 0 | 조회 66
Seo 2019.08.24 0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