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2019.10.31] 세 명의 미술비평가가 미술 현장과 밀접한 다양한 조건의 미술비평가 16명(팀)을 인터뷰해 기록했다

보도
작성자
갈무리
작성일
2019-11-01 11:06
조회
11


[서울신문 2019.10.31] 세 명의 미술비평가가 미술 현장과 밀접한 다양한 조건의 미술비평가 16명(팀)을 인터뷰해 기록했다


기사 원문 보기 :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1101036001


세 명의 미술비평가가 미술 현장과 밀접한 다양한 조건의 미술비평가 16명(팀)을 인터뷰해 기록했다. 현대미술 비평은 작업이나 작가를 설명하던 전통 방식에서 벗어나 철학적 관점을 택해 현대미술만큼이나 어려워졌다. 평가 기준의 다원화, 비평의 생산 및 유통에 내재한 권력의 역학 등 달라진 환경 속에서 비평이 나아갈 길을 모색했다.



8961952196_1.jpg

『비평의 조건』 | 고동연·신현진·안진국 지음 | 갈무리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