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제

작성자
rakuta
작성일
2019-12-14 18:02
조회
36
영국에서 Wage for Housework(WFH)를 주장한 중요 인물은 여성참정권운동가이자 후일 국회(하원)의원인 된 Eleanor Rathbone이다. 레스본은 25년이 넘게 여성의 재정적 독립을 위한 캠페인을 벌려왔고 1945년에 영국 의회가 “모든 戰後 복지국가 법안 가운데서 가장 급진적인 널리 여겨지는” 어머니(mother)에게 최초로 국가가 지급하는 보편적인 가족 수당(family allowance)을 도입시키는데 성공했다.

이 법안이 [영국에서] 통과되자 이 문제가 미국에서도 제기되었다. 1947년 2월 Kay Lanly Bernard는 『미국가정(American Home)』 에 발표한 글에서 묻는다. “가정주부가 임금을 받아야 하는가?” 그러나 미국에서는 좌우 모두 이 제안을 반대하였다. 공산당 당원인 Mary Inman이 우리의 운동이 이후에 명확히 주장한 의견을 미리 예견하면서, 그녀의 혁신적인 작품인 「여성을 위한 변호1940(In Woman’s Defense 1940)」에서 WFH를 요구했을 때, 공산당은 그녀의 입장을 비난했고 그녀는 당에서 떠나게 되었다.

이러한 최초의 승인들은 가사노동에 대한 대중적이고 제도적인 개념의 정치적 변환을 표시한다. 이 승인들은 가정주부가 노동자이고 그들 나름대로 노동계층의 한 구성원이라고 인식할 수 있는 방법을 만들고, 남편의 계층에 따라 여성을 분류하는 경향을 깨트렸다. 그러나 19세기에 가사노동에 대한 임금을 지지하는 사람들의 관점과 지금 우리가 벌이는 운동의 관점 사이에는 심오한 차이가 있다. 그들 대부분에게 가사노동에 대한 임금은 그들이 알아내고 개선하기를 바랐던 노동에 대한 보수일 뿐이었다. 헤이든이 표현하였듯이, 10세기의 WFH 지지자들은 여성의 활동 구역이 분리되어 존재한다는 것을 받아들이고 있었다. 따라서 [활동을 이끈 것은]산업 노동 모델의 현대화를 위해서 어느 정도의 요구를 하면서, 여성들에게 더 많은 사회적 힘을 줄 수 있도록 덜 분리된 방식으로 가사노동을 인정해 주기를 바라는, 주로 중산층 여성들이었다.

그들의 정치적 관점에서 부재하는 것은, 남과 여 그리고 흑인과 백인 여성 사이에 가사노동에 관련한 더 평등한 분배에 대한 비전뿐만 아니라. 노동력 생산에 가사노동을 자본주의적으로 예속시키는 행위에 대한 비평이다, 그리고 이것은 우리가 지금 행하는 운동의 이론과 실제에서 중심적인 위치를 차지하는 테마이다. 그들에게는 WFH를 요구하는 것이 가사노동을 인정해 달라는 것이지만, 우리들에게 WFH는 우리가 갇혀있다고 느끼는 어떤 작업 그리고 그것의 목적 (값싸고, 말 잘듣고, 훈련이 잘된 노동자라는 규정)을 우리가 거부하는 어떤 부정denial의 작업을 사회적이고 여성적인 이상으로써 표현하였다.

가사노동에 대한 19세기의 임금 개념과 우리가 지금 전개하는 운동의 임금 개념과의 차이는 각각 진행된 맥락이 다르다는 점을 생각함으로써도 알 수 있다. 19세기와 현재의 개념이 지닌 차이에는 5천만 명이 파괴된 두개의 전쟁이 있었고, 반 식민주의/반 인종차별주의 투쟁의 세기가 있었고, 최초의 원자탄 투하(폭발)이 있었다. 그리고 이 모든 것들이 통합된 결과, 최소한 유럽에서는 자본주의 발달이라는 진보적 특성에 대한 믿음과 재생산의 보증인 국가에 대한 믿음이 산산조각 나는 모든 현상들이 있었다. 초기 단계는 아니더라고, 최소한 이러한 역사적 매개요인(parameter) 속에 우리들을 의식적으로 관련시키지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정치(학)는 60년대와 70년대의 반체제적(anti-systemic) 운동으로 형성되었고, 19세기에 이미 형성된 여성 정치 사상(feminist political thought)의 흐름을 지속하고 있는 듯이 보이지만, 우리의 정치(학)은 사실 그러한 흐름으로부터 극적으로 벗어났다.

우리의 입장은 1939년에 우리 스스로 쓴 <여성을 위한 변명( IN Woman’s Defence)>에서, 모든 상품 가운데 가장 가치 있는 것이---노동력 labor power (옆 페이지에 있는 발체문 참고)이며, 여전히 이곳에서 생산되기 때문에, 노동자의 아내들은 그들의 남편만큼이나 생산과정에 필수적이고 가정은 생산하는 장소이기를 중단하지 않는다고 쓴 Mary Inman의 입장과 비슷하다.

<여성을 위한 변명 (IN Woman;s Defence)>

Mary Inman

캘리포니아, 사우스게이트 Firestone 공장에서 타이어를 만들고 있는 그녀의 남편을 위해 음식을 마련하는 한 여인의 노동은, Firestone 노동자가 식사하는 카페에서 요리사나 웨이트리스와 마찬가지로 자동차 타이어 생산의 중요한 한 부분을 차지한다.
그리고 가정에서 그들이 행하는 필수적인 사회적 노동에 따라 Firestone의 모든 노동자의 모든 아내들은 Firestone Tires 생산의 한 부분을 차지하며 그녀들의 노동은 그들 남편들의 노동만큼 그 타이어와 불가분의 관계를 유지한다.

이러한 예는 Republic Steel, Standard Oil, Henry Ford등에서 생산되는 생산품을 대상으로 얼마든지 들 수 있고(사례는 곱셈하듯이 늘어난다), 아내들의 노동은 이 공장들에서 상품을 생산하는데 필수적인 일(service)이라는 언제나 동일한 답을 얻는다.

생산노동자를 위해 옷을 빠는 세탁소 노동자의 노동은 생산 시스템에서 필수적인 것이다. 생산 노동자들이 다음날을 준비하고 일터로 돌아갈 수 있도록, 그들이 자거나 쉬는 숙소의 마루를 쓸고, 침대를 정리하고, 방을 정리하는 하녀나 포터(짐꾼)들은 생산과정과 필수적인 관련성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이런 식으로, 옷을 빨고 침대와 바닥을 깨끗이 하는 일을 하는 생산 노동자의 집에 있는 가정주부의 노동 역시도 생산의 필수 불가결한 부분이다.
전체 0

전체 9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다중지성 연구정원 세미나 회원님들께 요청드립니다.
다중지성의정원 | 2019.11.03 | 추천 0 | 조회 104
다중지성의정원 2019.11.03 0 104
공지사항
[꼭 읽어주세요!] 강의실/세미나실에서 식음료를 드시는 경우
ludante | 2019.02.10 | 추천 0 | 조회 488
ludante 2019.02.10 0 488
공지사항
세미나를 순연하실 경우 게시판에 공지를 올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ludante | 2019.01.27 | 추천 0 | 조회 513
ludante 2019.01.27 0 513
공지사항
비밀글 <어셈블리> 세미나 참가자 명단 - 2019년 1월
ludante | 2018.07.05 | 추천 0 | 조회 11
ludante 2018.07.05 0 11
94
[공지] 1월 18일 7시 모임 공지
ludante | 2020.01.12 | 추천 1 | 조회 34
ludante 2020.01.12 1 34
93
16쪽 분량 수정본
july123 | 2020.01.11 | 추천 0 | 조회 21
july123 2020.01.11 0 21
92
[공지] 1월 11일 토요일 5시 페데리치 번역 모임 공지
ludante | 2019.12.14 | 추천 0 | 조회 90
ludante 2019.12.14 0 90
91
12/14 실비아 페데리치 번역모임 정리 파일입니다.
ludante | 2019.12.14 | 추천 0 | 조회 68
ludante 2019.12.14 0 68
90
발제
rakuta | 2019.12.14 | 추천 0 | 조회 36
rakuta 2019.12.14 0 36
89
합본
july123 | 2019.12.14 | 추천 0 | 조회 33
july123 2019.12.14 0 33
88
12p
evadongpachloe@gmail.com | 2019.12.14 | 추천 0 | 조회 33
evadongpachloe@gmail.com 2019.12.14 0 33
87
12월 14일 토요일 5시 페데리치 번역 모임이 열립니다.
ludante | 2019.12.06 | 추천 0 | 조회 77
ludante 2019.12.06 0 77
86
페데리치
evadongpachloe@gmail.com | 2019.11.30 | 추천 0 | 조회 43
evadongpachloe@gmail.com 2019.11.30 0 43
85
로자바 1-1
evadongpachloe@gmail.com | 2019.11.30 | 추천 0 | 조회 44
evadongpachloe@gmail.com 2019.11.30 0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