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일보 2021.12.01] 올랑올랑 새책 / 아래로부터의 역사, 다시 읽기 / 오희룡 기자

보도
작성자
갈무리
작성일
2021-12-02 23:12
조회
62


[중도일보 2021.12.01] 올랑올랑 새책 / 아래로부터의 역사, 다시 읽기 / 오희룡 기자


기사 원문 보기 : https://www.joongdo.co.kr/web/view.php?key=20211201010006662


'대서양의 무법자'는 그동안 해군대장, 상인, 국민 국가의 중심의 육지중심주의 관점이 아닌 선원과 노예, 계약하인, 해적, 그리고 다른 여러 무법자의 시점에서 17세기 후반에서 19세기 후반까지의 해상 모험세계를 담고 있다. 저자 마커스 레이커는 소위 무법자들로 불리는 이 다민족 부대가 미국 혁명의 원동력이자, 노예 해방에 영향을 미쳤다고 주장한다.

그동안 육지 중심의 역사에서 바다는 그저 '텅 빈 공간'이자 '미학적 공간으로서'의 아무것도 없는 공간으로 인식해 왔다면 저자는 런던항의 선원들이 임금삭감에 대한 집단 항의의 표시로 함선에서 함선으로 옮겨 다니며 돛을 내린 것(strike)이 '파업'의 탄생이었으며, 심해 범선의 선원들이 전 세계적 의사소통의 매개체라고 봤다. 또 이 다민족선원이 대서양과 카리브해를 누비며 대서양 전역에서 민주주의와 평등적 사고를 형성하고, 아메리카 혁명과 노예제도의 폐지에도 크게 기여했다고 말한다.

아래로부터의 역사적 관점에서 세계사를 써나가고 있는 레이커는 선원이 단순히 하급 계층이 아니라 세계 역사의 매개체로 보고, 철학과 정치적 사고, 역사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데 초점을 맞췄다.



8961952196_1.jpg

『대서양의 무법자』 | 마커스 레디커 지음 | 박지순 옮김 | 갈무리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