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교양] 현대를 횡단하는 생각 여행 (강사 이인)

4분학기
작성자
다중지성의정원
작성일
2018-02-23 15:41
조회
101
[인문교양] 현대를 횡단하는 생각 여행

강사 이인
개강 2014년 10월 7일부터 매주 화요일 저녁 7시30분 (8강, 120,000원)
강의큐레이터(쿠쿠) 김하은

강좌취지
세상은 더 좋아지는 것일까요? 자신 있게 대답하기 어려운 물음입니다. 과거에 살아보지 않았기 때문에 더 나아지고 있는지 나빠지고 있는지 쉽사리 비교할 수 없기도 하지만, 분노하지 않을 수 없는 요즘이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우린 제대로 분노하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아니, 분노할 겨를조차 없지요. 요새 우리는 너무 바쁘게 그리고 너무 힘들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피로하고 고단한 일상을 멈춰 세우기는커녕 조금이나마 늦출 엄두도 못 내고 있지요. 뒤처질까 불안하고, 남들에게 무시당할까 두려우니까요. 열심히 살아도 알 수 없는 공허함과 숨 막히는 외로움과 을씨년스러운 우울함이 우리를 휘감습니다.
우울함과 피로에 먹히지 않기 위해서라도 우린 새롭게 생각을 할 필요가 있습니다. 날 흔드는 위기와 무너뜨리는 곤경을 이겨내기 위해선 이전과는 다르게 생각을 해야만 하지요. 8번에 걸쳐서 나는 도대체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나를 이렇게 살아가게 만드는 건 무엇인지, 평소에 어렴풋하게 느껴지던 것들을 되짚으면서 살필 계획입니다. 단풍놀이를 가고 싶은 가을, 내 삶을 색다르게 물들이는 사유의 여행에 초대합니다.

1강 셰리 터클 - SNS에 몰두하는 당신, 외롭군요…
2강 허버트 마르쿠제 - 사랑이냐 노동이냐
3강 앙리 르페브르 - 왜 나는 나를 못 잡아먹어 안달인가
4강 폴 비릴리오 - 속도의 폭력에 습격당하다
5강 울리히 벡 - 위험과 함께 살아가는 오늘날
6강 지그문트 바우만 - 쓰레기로 버려지는 우리들
7강 한병철 - 낮에 바쁘게 일하다 밤이면 멍해지기
8강 마우리치오 라자라토 - 빚을 지고 움츠러들다

강사소개
현대철학을 중심으로 공부하고 있으며, 인문학이 지금 우리에게 무슨 의미가 있으며 어떤 쓸모가 있을지 궁리한다. 어려운 인문학이 아닌 누구에게나 와 닿는 인문학을 하려 한다. 인문학의 민주화를 모색하면서 꾸준히 글을 쓰고 강의하고 있다.
지금까지『생각을 세우는 생각들』,『혼자일 땐 외로운, 함께일 땐 불안한』,『사랑할 때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들』, 그리고 청춘에 대한 책을 여러 권 냈다. 블로그가 있다. blog.ohmynews.com/specialin

참고문헌
『외로워지는 사람들』,『에로스와 문명』,『현대세계의 일상성』,『속도와 정치』,『위험사회』,『쓰레기가 되는 삶들』,『시간의 향기』,『부채 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