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21_소발제] 오래된 미래

작성자
objectapple
작성일
2019-07-20 23:12
조회
125
53
농가 1가구당 대개 5에이커 정도의 경작지를 가지고 있는데 여유가 있는 가구는 10에이커 정도를 경작하기도 한다. 적정한 경작지 면적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는 일할 수 있는 가족의 수이다. 대략 한 사람당 1에이커 정도가 그 적정 면적인데 이곳 농부들에게 그 이상의 땅은 소용이 없다. 기본적으로 이곳 사람들은 경작하지 못 하는 농지를 소유한다는 것에 의미를 두지 않는다.
199 농촌에서는 어떤 땅을 보면 그 땅에서 어느 정도의 곡식이 나올 것이고 그래서 몇 식구 정도를 부양할 수 있는지를 한 눈에 알 수 있다. 어떠한 땅이라도 그 땅에서 거둘 수 있는 수확량이라는 것은 한계가 있다. / 그러나 도시에서는 그렇지가 않다. 돈이 더 많을수록 더 많은 식량을 살 수 있다. 그리고 돈은 순환, 제한성 같은 자연의 법칙에 따라 성장하는 보리나 밀보다 훨씬 더 빠른 속도로 불어난다. 돈이 불어나는 데는 한계가 없는 것 같다.

가족구성원의 수와 생산? 소비(비용)?

66
라다크 사람들에게 일과 축제는 하나이다.

71
수확을 하거나 곡물 더미를 쌓아 올리거나 키질을 하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는데, 신기한 것은 이들이 하고 있는 일마다 각기 다른 노래가 하나씩 있다는 것이다.

85
라다크 사람들은 살생을 해야 한다면 더 많은 사람들이 먹을 수 있도록 큰 짐승을 택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88
지역에 따라 토양의 성질이 다르기 때문에 마을마다 벽돌 만드는 방법이 조금씩 달라진다. 어떤 경우는 좀 더 큰 벽돌을 만들기도 하고 어떤 경우에는 지푸라기를 섞어 만들기도 한다.

93
라다크 사람들의 언어에는 시간을 나타내는 아름다운 표현들이 많이 있다. ‘공그로트’는 ‘어두워진 다음부터 잠잘 시간까지’라는 뜻이고 ‘나이체’는 ‘해가 산꼭대기에 걸려 있는 한낮’을 말한다. 또 ‘새의 노래’라는 뜻의 ‘치페 치릿’은 해가 뜨기 전 새들이 지저귀는 이른 아침을 뜻한다. 이 모두가 넉넉하고 친숙한 느낌을 주는 표현들이다.

99
첫째 우리가 영양에 대해 알고 있는 옳고 그름의 절대적인 기준이 실제로는 그렇게 절대적인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것은 우리가 차츰 깨닫게 되는 것처럼 운동량이나 스틀스 정도 같은 여러 가지 요인들의 영향을 받는 것이기 때문이다. 둘째, 사람의 몸에 어떤 영양분이 어느 정도 필요한지를 결정하는 요인은 그 사람이 살고 있는 지역의 환경 상황과 밀접한 연관을 맺고 있는 것이어서 몸이 필요로 하는 영양소는 그 지역에서 나는 음식들과 일치한다고 볼 수 있다. 곡물류를 섭취하지 않고 생선과 고기만을 먹고 사는 에스키모들이 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는 것처럼 라다크 사람들은 보리와 낙농제품으로 건강하게 살 수 있는 것이다.

103
암치는 그 환자를 치료하려면 그를 집에 가두고 친한 친구를 들여보내서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다정하게 대해주어야 한다는 것이다. 암치는 자신이 그런 환자들을 직접 치료한 건 아니지만 의술 서적에는 그렇게 나와 있다고 이야기했다.
145 돌마는 자기 아들이 아니라 아들이 한 행동을 꾸짖었던 것이다.

151
여성은 지혜의 상징이고 남성은 자비심의 상징이다. 그 둘이 함께함으로써 불교의 근본이 형성된다는 것이다.

153
“그렇지는 않아요. 중요한 건 그 사람 내면이 어떤가 하는 거예요. 외모보다 성격이 더 중요하지요. 라다크에는 ‘호랑이의 줄무늬는 밖에 있지만 사람의 줄무늬는 안에 있다’라는 말이 있어요.”

156
이를테면 나무를 생각해보세요. 그러면 당신은 나무를 다른 사물과 구분하고, 정의를 내림으로써 나무의 본질에 다가서려고 합니다. 하지만 보다 더 중요한 단계에 도달하게 되면 그 나무는 독립된 실체가 아닌 것이 됩니다. 대신 그것은 관계의 사슬 속으로 녹아들어가는 것이지요. 나뭇잎 위에 떨어지는 빗방울이나 그것을 흩날리게 만드는 바람 그리고 그것을 지지해주고 있는 토양 등 그 모든 것이 나무를 구성하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궁극적으로 우주 만물이 바로 나무라는 존재의 실체를 구성하고 있는 본질인 것입니다. 각각의 존재는 절대 분리될 수 없는 것입니다. 또 그 본질은 결코 같은 상태로 머물지 않고 매순간 변화하고 있습니다. 바로 그것이 우리가 말하는 ‘공’의 의미입니다. 그렇기에 각각의 사물은 결코 독립적으로 존재할 수 없는 것이지요.

157
우리는 무지함-감각과 선입관에 의존하는 세상의 경험-으로 인해 사물이 분리되어 존재하는 일상세계 너머의 영속성을 보지 못 한다.

167
“무지함이 있는 곳에는 ‘의식’이 필요합니다. 그것은 우리가 어떤 수준의 영적 단계에 오르고 나면 버려도 되는 사다리와 같은 것입니다.”

170
라다크 사람들은 ‘샘바samba’라 부르는 관념, 번역을 하자면 ‘마음과 정신 사이의 연결’을 통해 이 세상을 경험한다. 이것은 지혜와 자비심이 분리될 수 없다는 불교의 가르침을 반영하고 있다.

175
라다크 사람들은 자신들의 땅에 속한 사람들이다. 그들은 친밀한 일상의 접촉관계를 통해 그리고 계절의 변화, 필요한 것들, 한정된 것들 등 환경에 관한 이해를 통해 자신이 살고 있는 곳과 연결되어 있다. 그들은 자신들이 속해 있는 생활의 흐름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다. 별들이나 해와 달의 움직임은 그들의 일상생활에 영향을 주는 아주 친근한 리듬이 된다. 또 한 가지 중요한 것은 라다크 사람들의 그런 확고한 자아의식은 사람들 사이의 긴밀한 유대관계와 관련되어 있다는 것이다.

179
만일 당신이 긴 여행을 떠나려는 순간 비가 쏟아진다 해도 굳이 참담한 느낌을 가질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당신이 그런 것을 좋아하지는 않겠지만 라다크 사람들은 그런 경우 ‘굳이 불행하다고 생각할 이유는 없지요’라는 반응을 보이리라는 것은 알아둘 필요가 있다.

205
전통적 경제체제에서는 시간이 풍부했고 계절이 바뀌는 경우에만 제한을 받았다. 그러나 해야 할 일들은 원활하게 이루어졌고 생활은 사람들 고유의 페이스에 알맞게 조급하지 않은 속도로 전개되었으며 모든 사람은 무리하거나 서두르지 않는 참을성을 지킬 수 있었다. 그러나 현대 경제체제는 시간을 상품화한다. 시간마저도 팔거나 살 수 있는 것으로 만들어버리는 것이다.

: 자연의 법칙을 벗어난 돈 그리고 시간

210
라마승에서 엔지니어 세계관으로의 변화는 모든 생명체 사이의 자비로운 관계를 부흥하는 윤리적 가치관에서 윤리적 기초를 갖지 못한 가치중립의 ‘객관성’으로의 이전을 의미한다.

212
세대를 거듭하면서 라다크 사람들은 스스로 의복과 주거를 마련하는 방법을 배우면서 성장했다. 그들은 야크 가죽으로 신발을 만들었고 양털을 이용해 옷을 만들었다. 또 돌과 진흙으로 집을 지었다. 그들의 교육은 지역의 특수성을 반영하고 있었고 살아 있는 세계와의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는 것이었다. 그로 인해 어린이들은 성장하는 과정에서 자원을 효과적이고 지속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직관적인 지각능력을 갖게 되었다.

214
오늘날 세계의 곳곳에서 ‘교육’이란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과정들은 공통적으로 동일한 전제에 뿌리를 두고 있으며 유럽 중심의 모델에 기초하고 있다. 또한 그것들은 현실과 거리감이 있는 사실과 숫자 그리고 세계 공용의 지식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215
야크와 저지젖소
생산량 대 문화적 경제학적 생태적 연관성

236
여성들은 자신에게 주어진 역할에 갇혀 보이지 않는 그림자와 같은 존재가 되고 만다. 일을 하고는 있지만 그것으로 돈을 버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생산적인’ 존재로 비춰지지는 않는다. 여성들이 하는 일은 국민총생산으로 환산되지도 않는다.
264 자기 집 정원에서 기른 감자보다는 다른 지역에서 재배한 다음 가루로 만들고 얼리고 말린 밝은 색깔의 감자과자를 사먹는게 경제성장을 위해서는 더 좋다고 한다. 이런 식의 소비과정은 더 많은 운송량과 더 많은 화석연료와 더 많은 공해물질과 더 많은 화학첨가물과 방부제가 소요된다. 또한 생산자와 소비자 사이의 간격은 더욱 벌어지게 된다. 그러나 그것은 역시 GNP 상승을 일으키는 것이어서 경제성장의 차원에서 권장되고 있다.

250
확실한 것은 자연환경에 기반을 둔 전통사회가 그 모든 결함과 한계를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측면과 환경적 측면 모두에서 더욱 지속적으로 유지될 수 있다는 사실이다. 그것은 인간과 자연환경 사이의 대화의 결과였다.

268
라다크 사람들이 만든 쪼는 지역의 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는 교배종의 좋은 보기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요즘 등장하는 합성종이 그와 다른 점은 지역의 생태계와 아무런 연관을 갖지 못한다는 점이다. 또한 생명체의 유전적 기반이 그것의 장기적인 영향력에 대한 명확한 고려없이 조작되고 있다는 점이다. 우리는 이런 류의 기술들이 생명의 다양성을 침식하는 한편 생물학적 상호보완성의 연결고리를 끊고 있다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다.

: 연결접속과 접합접속

288
반개발의 추진 과정은 무분별하게 돌진하는 인습적 개발에 맞서 전면적이고 대규모가 되어야 하며 즉각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획일성 문화에 맞서 싸우기 위해 우리는 먼저 글로벌 지향적이고 하향적이며 급속하고 자본집약적이라는 그 문화의 특성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292
우리는 지역적인 것과 세계적인 것 사이의 균형을 복원해야 한다.
‘세계적으로 생각하고 지역적으로 행동하라’

333
여성의 사고 패턴에 관한 연구는, 여성들이 감성이나 추상적 사고 측면 모두에서 관계나 연결성을 더 중요시하고 있다는 사실을 입증하고 있다. 그러나 그러한 시각은 여성들만이 독점적으로 가지고 있는 특성이라고 볼 수는 없다. 최근에는 남성들도 자기 내면에 있는 여성적 측면을 의식적으로 중요시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과거 수백년 동안 이처럼 관계와 흐름을 중시하는 사고방식은 무시되어 왔을 뿐만 아니라 산업화에 의해 훼손되어 왔던 것이다. 우리 사회를 주도하고 있는 시각과 사고 패턴은 균형을 잃은 상태다. 여성적인 사고 패턴으로의 전환은 너무 오래 지체되어 왔다.
전체 0

전체 15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새책공지] 질 들뢰즈, 『차이와 반복』 ― 9월 8일(일, AM11)시작!
objectapple | 2019.08.13 | 추천 1 | 조회 506
objectapple 2019.08.13 1 506
공지사항
[꼭 읽어주세요!] 강의실/세미나실에서 식음료를 드시는 경우
ludante | 2019.02.10 | 추천 0 | 조회 685
ludante 2019.02.10 0 685
공지사항
세미나를 순연하실 경우 게시판에 공지를 올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ludante | 2019.01.27 | 추천 0 | 조회 620
ludante 2019.01.27 0 620
공지사항
비밀글 <들뢰즈와의 마주침> 세미나 참가자 목록 - 2019년 1월
다중지성의정원 | 2018.02.25 | 추천 0 | 조회 39
다중지성의정원 2018.02.25 0 39
154
New 10/20 7절 발제(162-167)
coosh83 | 2019.10.19 | 추천 0 | 조회 10
coosh83 2019.10.19 0 10
153
New [1020_발제] p.169-180
objectapple | 2019.10.19 | 추천 0 | 조회 15
objectapple 2019.10.19 0 15
152
New 발제문 180~188
commons | 2019.10.19 | 추천 0 | 조회 14
commons 2019.10.19 0 14
151
[1020_발제공지] p162~189
sleep365 | 2019.10.13 | 추천 0 | 조회 40
sleep365 2019.10.13 0 40
150
[발제] 차이와 반복 p. 142 - 151
pyu | 2019.10.13 | 추천 0 | 조회 27
pyu 2019.10.13 0 27
149
[발제] 차이와 반복_p132~p141
soi | 2019.10.13 | 추천 0 | 조회 32
soi 2019.10.13 0 32
148
차이와 반복 151쪽(5줄)~161쪽 발제
youn | 2019.10.13 | 추천 0 | 조회 34
youn 2019.10.13 0 34
147
[1013_발제공지] 5절~6절 (p132-161)
sleep365 | 2019.10.07 | 추천 0 | 조회 52
sleep365 2019.10.07 0 52
146
발제문 124~131
commons | 2019.10.06 | 추천 0 | 조회 50
commons 2019.10.06 0 50
145
[1006_발제] 차이 그 자체 (p.115-124)
objectapple | 2019.10.05 | 추천 0 | 조회 73
objectapple 2019.10.05 0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