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랑 시 읽기 첫날

작성자
點心
작성일
2018-04-14 08:08
조회
251
《영랑시집》(1935년 11월 5일 발행)에서 1~16 시를 읽었습니다.
시를 읽으며, 영랑에게 하늘은 무엇인지 궁금해져서 그 얘기를 하였습니다.

영랑의 시 1~4에 등장하는 하늘과
윤동주의 시 <서시>에 있는 하늘은 어떤 관계일까요?

김영랑과 윤동주는 직접 만난 적이 없습니다.
윤동주가 《시문학》1,2,3호와 《영랑시집》을 읽은 사실은
《윤동주 평전》(송우혜 지음)에 고증되어 있습니다.

김영랑이 시에 반복하여 제시하는, 맑고 깨끗하고 고요한 자연의 하늘은
그의 마음을 표상하고 있습니다.

윤동주가 쓴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기를"에 나오는 하늘도
김영랑의 하늘과 크게 다르지 않아 보입니다.

김영랑의 시<돌담에 소색이는 햇발같이>에 '부끄럼'이 등장하고
윤동주의 시<서시>에도 '부끄럼'이 등장합니다.

두 사람에게 '부끄럼'은 무엇일까요?

나를 들여다 봅니다.
나는 나 자신에게 과연 당당한가?

스스로에게 당당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부디, 나에게 떳떳할 수 있기를.
전체 0

전체 4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꼭 읽어주세요!] 강의실/세미나실에서 식음료를 드시는 경우
ludante | 2019.02.10 | 추천 0 | 조회 59
ludante 2019.02.10 0 59
공지사항
세미나를 순연하실 경우 게시판에 공지를 올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ludante | 2019.01.27 | 추천 0 | 조회 56
ludante 2019.01.27 0 56
공지사항
비밀글 시 읽기 모임 참가자 명단 (2019년 1월)
다중지성의정원 | 2018.02.26 | 추천 0 | 조회 25
다중지성의정원 2018.02.26 0 25
공지사항
시詩 읽기 모임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 3월 2일 금요일 저녁 7시30분 시작!
다중지성의정원 | 2018.02.20 | 추천 4 | 조회 1146
다중지성의정원 2018.02.20 4 1146
45
미신/박준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213
youngeve 2018.10.30 0 213
44
바라보다/장옥관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92
youngeve 2018.10.30 0 92
43
여우털 목도리/송찬호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06
youngeve 2018.10.30 0 106
42
호박오가리/복효근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13
youngeve 2018.10.30 0 113
41
미열/사이토우 마리코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14
youngeve 2018.10.30 0 114
40
마음의 수수밭/천양희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15
youngeve 2018.10.30 0 115
39
각축/문인수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95
youngeve 2018.10.30 0 95
38
붉은 호수에 흰 병 하나/유병록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84
youngeve 2018.10.30 0 84
37
봄바다/김춘수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21
youngeve 2018.10.30 0 121
36
금관/조유인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84
youngeve 2018.10.30 0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