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호수에 흰 병 하나/유병록

작성자
youngeve
작성일
2018-10-30 13:48
조회
161
딱, 뚜껑을 따듯
오리의 목을 자르자 붉은 대야에 더 붉은 피가 고인다

목이 잘린 줄도 모르고 두 발이 물갈퀴를 젓는다
습관의 힘으로 버티는 고통
곧 바닥날 안간힘
오리는 고무 대야의 벽을 타고 돈다

피를 밀어내는 저 피의 힘으로 한때 오리는 구름보다 높이 날았다
죽은 바람의 뼈를 고향으로 운구하거나
노을을 끌고 툰드라 지대를 횡단하기도 하였다

그런 날로 돌아가자고 날개를 퍼덕일 때마다
더 세차게 뿜어져 나오는데

날고 헤엄치고 걷게 하던 힘이 쏟아진다
숨과 울음이 오가던 구멍에서 비명처럼 쏟아진다

아니, 벌써 따뜻한 호수에 도착했나
발아래가 방금 전까지 제 안쪽을 흘러 다니던 뜨거운 기운인 줄 모르고
두 발은 계속 물갈퀴를 젓는데
조금씩 느려지는데

오래 쓴 연필처럼 뭉뚝한 부리가 붉은 호수에 떠 있는 흰 병을 바라본다
한때는 제 몸통이었던 물체를
붉은 잉크처럼 쏟아지는 내용물을 바라본다

길고 길었던 여정이 이처럼 간단히 요약된다니!

물 아래에는 아무것도 남지 않았는데
발 담갔던 호수들을 차례로 떠올리는 오리는
목이 마르다
흰 병은 바닥난 듯 잠잠하지만
기울어 그래도 몇 모금 붉은 잉크가 더 쏟아질 것이다
전체 0

전체 4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꼭 읽어주세요!] 강의실/세미나실에서 식음료를 드시는 경우
ludante | 2019.02.10 | 추천 0 | 조회 189
ludante 2019.02.10 0 189
공지사항
세미나를 순연하실 경우 게시판에 공지를 올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ludante | 2019.01.27 | 추천 0 | 조회 183
ludante 2019.01.27 0 183
공지사항
비밀글 시 읽기 모임 참가자 명단 (2019년 1월)
다중지성의정원 | 2018.02.26 | 추천 0 | 조회 26
다중지성의정원 2018.02.26 0 26
공지사항
시詩 읽기 모임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 3월 2일 금요일 저녁 7시30분 시작!
다중지성의정원 | 2018.02.20 | 추천 4 | 조회 1386
다중지성의정원 2018.02.20 4 1386
45
미신/박준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372
youngeve 2018.10.30 0 372
44
바라보다/장옥관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50
youngeve 2018.10.30 0 150
43
여우털 목도리/송찬호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67
youngeve 2018.10.30 0 167
42
호박오가리/복효근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76
youngeve 2018.10.30 0 176
41
미열/사이토우 마리코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78
youngeve 2018.10.30 0 178
40
마음의 수수밭/천양희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77
youngeve 2018.10.30 0 177
39
각축/문인수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64
youngeve 2018.10.30 0 164
38
붉은 호수에 흰 병 하나/유병록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61
youngeve 2018.10.30 0 161
37
봄바다/김춘수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246
youngeve 2018.10.30 0 246
36
금관/조유인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56
youngeve 2018.10.30 0 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