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전북신문 2020.06.11] 난민과 다른 소수자의 ‘접점’을 모색하는 것이 가능한가 / 이종근 기자

보도
작성자
갈무리
작성일
2020-06-12 18:07
조회
43


[새전북신문 2020.06.11] 난민과 다른 소수자의 ‘접점’을 모색하는 것이 가능한가 / 이종근 기자


기사 원문 보기 : http://sjbnews.com/news/news.php?number=686084


'난민, 난민화되는 삶(지은이 저자 김기남 등, 출판사 갈무리)'은 코로나19 상황에서 가속화되고 있는 난민화된 삶이 어떠한 방식으로 서로 연쇄되어 있는가를 보게 한다. 그리고 이 간극 혹은 한계-접점에서, 타자에게 기꺼이 자신을 개방하고 서로 연결되고자 하는 마음의 가치를 생각하게 한다. 이 책은 어떻게 지금 여기의 삶이 저 먼 난민의 삶과 연결되어 있는가, 또 지속적으로 연결의 감각을 가질 수 있는가를 질문한다. 이 책은 2018년 10월 무렵 예멘 난민에 대한 혐오 발언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연구·활동가들이 모여 만들어낸 시공간의 압축적인 기록이다. 프로젝트 그룹 〈난민×현장〉이라는 이름은 ‘난민’과 ‘현장’을 서로 부딪쳐, 난민화되는 몸들이 놓인 상태를 구체적으로 인식하려는 노력을 담고 있다. 이 책에 담긴 여러 주제, 즉 난민 인권활동가가 겪는 어려움, 민족국가 바깥의 위안부 할머니들, 난민화된 병역거부(기피)자, 성소수자 난민, 항상적 난민 상태의 동물들, 전체가 드러날 수 없는 난민의 이미지 등은 그 각각의 상태들이 서로를 비추며 연결되고 사유의 그물이 된다. 2018년 6월 제주도에 예멘 난민 500여 명이 도착하다 이 책의 필자들은 2018년 10월 프로젝트 그룹 〈난민×현장〉을 시작했다.난민과 다른 소수자의 ‘접점’을 모색하는 것이 가능한가.



8961952196_1.jpg

『난민, 난민화되는 삶』 | 김기남, 김현미, 미류, 송다금, 신지영, 심아정, 이다은, 이용석, 이지은, 전솔비, 쭈야, 추영롱, 도미야마 이치로 지음 | 심정명 옮김 | 갈무리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