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비유물론
           객체와 사회 이론

Immaterialism

그레이엄 하먼 지음
김효진 옮김

사회적 객체로서
네덜란드 동인도회사의 이력을 고찰함으로써
객체지향 사회 이론의 가능성을 제시하면서
‘비유물론’으로서 객체지향 존재론(OOO)의 핵심을
간명하게 소개하는 책!

신간> 까판의 문법
           살아남은 증언자를 매장하는 탈진실의 권력 기술

A Grammar of the Destruction Field

억울한 누명을 벗는 것은 저에게 그리 중요하지 않습니다. 정의는 사람들 마음속에 있습니다.
― 리원량, 코로나19 최초 경고자

거짓이 판치는 시대에는 진실을 말하는 것이 곧 혁명이다. ― 조지 오웰

증언을 중심으로 구축된 진실 공통장에 대한 반동으로 까판, 즉 반공통장이 형성되어 그것이 사회 전체의 지배 담론으로 발전하면서 공통장을 해체하는 과정과 여기에 사용되고 있는 다양한 방식의 담론 테크놀로지를 분석한다.

조정환 지음

신간> 증언혐오
           탈진실 시대에 공통진실 찾기

Miso-Testimony

“저는 나약하고 힘없는 신인배우입니다.
이 고통에서 벗어나고 싶습니다.” ― 고 장자연

2020년 3월 7일은 장자연 사후 11년째 되는 날이다.
이 책은 2019년 3월 7일 이후 1년 동안 윤지오의 증언을 통해 형성된 진실 공통장의 양상을 그려 보여주면서 이에 대한 반발로 증언 및 증언자에 대한 혐오와 탈진실의 경향이 어떻게 발생해 나오는지를 세밀하게 그려낸다.

조정환 지음

신간> 조형예술의 역사적 문법

Historische Grammatik der bildenden Künste

알로이스 리글 지음
정유경 옮김

“미술 창작이란 조화로운 세계관을 표현하기 위한
자연과의 경쟁입니다.”

빈 학파를 대표하는 미술사학자 알로이스 리글!
미술사학이 근대적 분과학문으로 자리매김을 하던
시기에 리글은 ‘조형예술의 역사적 문법’을
체계적으로 밝혀내고자 했다.

신간> 맑스와 정의
           자유주의에 대한 급진적 비판

Marx and Justice : The Radical Critique of Liberalism

존 롤스의 『정의론』이 출간된 이후
정의의 문제를 진지하게 다루고자 하는 생각들이
증대했다.
롤스의 『정의론』에 대한 맑스주의적 비판은
우리에게 어떤 통찰을 제공해주는가?

앨런 E. 뷰캐넌 지음
이종은, 조현수 옮김

신간> 영화란 무엇인가에 관한 15가지 질문

Fifteen Questions on ‘What is Cinema?’

영화가 동굴을 탈출하지 못한 게 아니다.
그는 동굴에 머물기를 스스로 선택했다.
그에게 동굴 안은 이미 이 세계의 일부가 아닌
또 다른 세계 전체로서, 탈출할 필요가 없었기 때문이다.
영화는 닫음의 예술이다. 동시에 개체화의 예술이다.

김곡 지음

신간> 볼셰비키의 친구
           김명환 산문집 : 젊은 날의 시인에게 2

볼셰비키의 친구,
삐라의 추억으로 남다

철도노조 활동가들이
퇴직하는 동지에게 헌정한 산문집

김명환 지음

신간> 비평의 조건
           비평이 권력이기를 포기한 자리에서

고동연·신현진·안진국 지음

비평의 조건은 무엇인가?
비평은 어떤 정치, 사회, 경제적 조건에서 생산되는가?
비평의 대상은 무엇이고 오늘날 비평가라는 주체의
방향성을 결정하는 것은 무엇인가?

16편의 인터뷰 : 박영택, 류병학, 김장언, 서동진, 백지홍, 홍경한, 이선영, 옐로우 펜 클럽, 심상용, 현시원, 홍태림, 정민영, 양효실, 김정현, 이영준, 집단오찬

신간> 인류에게 공통의 언어가 있다면
           에스페란토 창시자 자멘호프의 인류인주의

Se la homaro havus komunan lingvon

루도비코 라자로 자멘호프 지음
최만원 옮김

“모든 국가는 각자의 언어를 가진다. 인류도 자신만의 언어가 있어야 한다. 그것이 에스페란토이다.”
― 피델 카스트로

“조선어를 사용하는 것이 큰 범죄 중 하나였던 시기에, 지식인들이 에스페란토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현상이었다.”
― 전경덕

신간> 초록의 마음

La Verda Koro

율리오 바기 지음
장정렬 옮김

“작은 섬, 인류의 절망의 바다에 있는 희망의 섬.”
“그러나 그런 작은 섬마다 전쟁이 끝난 뒤 새로운 힘과 신선한 에너지를 가지고 일하러 모일 것입니다.”

에스페란티스토들에게 가장 널리 사랑받은 작가인 율리오 바기는 『초록의 마음』을 통해 우리에게도 낯설지 않은 러시아의 부동항 블라디보스토크 인근의 여러 도시로 여러분을 안내한다.

신간> 중국의 신사계급
           고대에서 근대까지 권력자와 민중 사이에 기생했던 계급

China’s Gentry : Essays on Rural-Urban Relations

페이샤오퉁 지음
최만원 옮김

중국 사회학과 인류학의 거장 페이샤오퉁의 대표작

수천 년의 봉건제가 역사의 무대에서 사라진 후
중국 지식인들이 고민한 새로운 시대는 어떤 것이었는가?

중국 사회의 하층 통치계급으로서 적극적인 정치적 책임감을 갖고 있지 않았던 신사(绅士, Gentry)에 대한 비판적 고찰

신간> 네트워크의 군주
           브뤼노 라투르와 객체지향 철학

Prince of Networks

그레이엄 하먼 지음
김효진 옮김

현대 철학의 ‘사변적 전회’를 선도한 하먼의
‘객체지향 철학’과 라투르의 ‘행위자-네트워크 이론’이
만나는 풍경을 생생하게 서술하고 있는 책!

브뤼노 라투르를 현대의 중요한 철학자 중 한 사람으로 설득력 있게 고찰하고 있는 이 책은 ‘자연’과 ‘문화’의 이분화를 넘어서는 ‘실재론적 객체지향 형이상학’을 인류세 시대에 절실히 필요한 철학으로 제시한다.

Play
previous arrowprevious arrow
next arrownext arrow
Shadow
Slider

다중지성의 정원 2020년 1분학기(1월–3월)

다중지성의 정원
비유물론
previous arrowprevious arrow
next arrownext arrow
Shadow
Slider
다지원 독립공간 뿔
다지원 동영상 강연

다지원 소식

회원가입 방법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다중지성의 정원 통합 페이지(daziwon.com)의 개설 때문에 구 연구정원(waam.net)과 강좌정원(daziwon.net)을 이용하시던 온라인 회원 여러분들께 송구스럽게도 한 번 더 회원가입을 해야 하는 불편함을 드리게 되었습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통합 페이지에 회원가입을 하시기 위해서는 왼쪽 사이드바의 아래쪽에 있는 더보기…

다중지성의 정원 통합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통합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그간 강좌정원(http://daziwon.net)과 연구정원(http://waam.net)으로 분리되어 있던 다지원 홈페이지를 http://daziwon.com 으로 통합했습니다. 실험 중인 홈페이지이므로 사용하시다가 불편한 점이 발견되는 대로 ‘문의게시판’에 올려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의견을 반영하고 수정을 거듭하여 사용하기 좋은 홈페이지로 더보기…

02-325-2102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서교동)

daziwo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