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속하라』 | 로빈 맥케이·아르멘 아바네시안 엮음 | 김효진 옮김 | 2023.09.22

카이로스
작성자
갈무리
작성일
2023-09-26 11:05
조회
982


#가속하라

가속주의자 독본

#ACCELERATE : The Accelerationist Reader

로빈 맥케이·아르멘 아바네시안 엮음
김효진 옮김


가속주의는 현시대의 어떤 정치적 이단을 가리키는 이름이다.

우리는 모두 사실상 가속주의자이다. 우리 사이에는 감속주의자와 운명론자가 있음이 확실하지만, 그중 실제로 인터넷 연결을 끊고 전화기를 팽개쳐 버리고서 숲속의 오두막에 살러 가는 사람은 거의 없다.

자본화된 우리는 고통 받고 있지만 치료법과 바셀린을 혐오한다. 우리는 당신들이 가장 어리석다고 판단하는 양적 과잉 아래서 폭발하는 쪽을 선호한다. ― 장-프랑수아 리오타르


간략한 소개

『#가속하라』는 현대 철학에서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한 정치 사조와 관련된 대단히 긴급한 텍스트들의 모음집이다. 이 책은 가속주의적 충동을 추적하며 그것의 계보를 제시한다. 1990년대 영국의 음지 사이버 문화와 닉 랜드, 세이디 플랜트, 이에인 해밀턴 그랜트, 그리고 CCRU의 이론-픽션을 거쳐서 1980년대의 문화적 지하(레이브, 애시드 하우스, SF 시네마)를 가로질러 1968 혁명 이후 시기의 열광적인 동요를 품고 있는 원천들로 되돌아간다. 이 특이한 선집에 수록된 글들에는 나중에 그 저자들과 강단 맑스주의자들이 공히 부인할 타는 듯한 허무주의적 주이상스가 가득하다.

가속주의자들은 현시대의 혼란과 두려움 속에서 아래로 질주하기보다는 오히려 가장 가파른 경사면들을 적극적으로 찾아내어서 한 경사면을 오른다. 오늘날 가속주의는 일종의 문화적·정치적 힘이다. 가속주의는 아직 불완전하게 전개된 잠재태들의 탐지와 현실화의 실천으로, 열의의 규율, 무명의 조류 흐름을 환영하기에 대한 열정으로, 되돌아오기에는 너무 늦도록 당신의 역할을 다할 수 있을 만큼 일찍 미래에 굴복하는 무모한 성실성으로 간주된다. 『#가속하라』는 미래성과 기술, 정치, 향유, 자본에 관한 역사적 대화를 활성화한다.


상세한 소개

감속할 것인가, 가속할 것인가?

세계 자본주의는 감속 중이다. 현재 지구 어느 곳에서나 사회적 쟁점이 되고 있는 ‘긴축’이 자본주의의 감속 경향을 보여준다. 긴축은 흔히 사회서비스, 의료, 교육, 교통, 복지 등 다중의 삶과 직결된 공공예산을 삭감하고 공공기관, 공공프로그램을 민영화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이런 조치로 이득을 보는 것은 자본이며, 위험은 다중에게 전가된다. 긴축은 사람들의 삶의 질의 급격한 저하와 소득 격차의 심화로 이어진다. 설상가상으로 나날이 심각해지는 기후재난, 생태재난은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의 생존을 더욱 위태롭게 만든다.

어떤 사람들은 늦추어야, 멈추어야 우리가 처한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다고 말한다. 생산력의 발전을 감속시켜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맑스의 이른바 ‘생산력 지상주의’와 결별하는 ‘탈성장론’이 이런 경향에 해당한다. 혁명은 기관차를 정지시키는 것이라고 했던 벤야민처럼 이들은 자본주의 가속기계를 멈추어야 한다고 본다. 이는 “정보 같은 디지털 자동언어에 대한 거부와 아날로그적인 시적 언어에 대한 찬미, 빠름에 대하여 느림을 대치시키기, 감성의 공동체적 가능성에 대한 긍정, 지역과 유기체적 공동체로 돌아갈 필요성에 대한 강조, 도시에서 농촌으로의 회귀, 발전보다 생태계의 보존을 우위에 놓기 등등의 양상”(조정환, 『개념무기들』, 327쪽)으로 나타난다.

반대 방향에서 ‘가속주의’를 주장해온 사람들이 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 속에서 2013년에 영국의 정치이론가 알렉스 윌리엄스와 캐나다인 정치연구자 닉 서르닉이 「#가속하라 : 가속주의 정치 선언」(이 선언문은 이 책 『#가속하라』에 수록되어 있다)을 발표한 이후 감속적이거나 복고적인 해법이 아닌 방식으로 미래를 구상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 이론적 기획들이 ‘가속주의’로 불리게 되었다. 이 책의 공동 엮은이인 로빈 맥케이는 2014년의 인터뷰에서 현재 세상에는 다양한 가속주의가 있다고 말하면서 『#가속하라』라는 독본을 엮은 목적에 대해 다음과 같이 밝힌다. 이 책의 목표는 첫째로 가속주의의 “계보학을 추적하는 것, 하나의 포괄적인 가속주의 입장 내에서 가능한 모든 상이한 뉘앙스와 차이점을 인식하는 것, 그리고 무엇보다도 각 단계에서 새로운 가속주의들이 어떻게 해서 그 선행 입장들의 어떤 면모들은 채택하고 어떤 면모들은 거부하는 경향이 있는지 이해하는 것”이며, 둘째로는 “지금 가속주의가 무엇을 뜻할 수 있는지 묻는 것”이다.

무엇을 가속할 것인가?

‘긴축’이 세계 자본주의의 감속을 나타낸다고 말할 때의 감속은 ‘경제성장의 속도’가 늦춰지고 있음을 의미할 것이다. 『#가속하라』 독본은 ‘좌파 가속주의자’들의 계보학을 추적한다. 좌파 가속주의자들은 자본주의의 성장을 가속하자고 말하는 것일까?

알렉스 윌리엄스와 닉 서르닉의 「#가속하라 : 가속주의 정치 선언」은 이른바 ‘좌파 가속주의’의 신조를 공식적으로 표명한 글이었다. 『#가속하라』라는 이 독본의 제목 역시 이 선언문의 제목에서 비롯된 것이다. 「#가속하라 : 가속주의 정치 선언」에서 지은이들은 플랫폼과 인공지능을 비롯한 현재의 사이버네틱스적 하부구조를 “분쇄되어야 할 자본주의 무대가 아니라 포스트자본주의를 향해 도약할 발판”으로 사고한다. 이들에 따르면 자본주의에서 출구를 찾는 사람이라면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능해진 모든 기술적·과학적 진보에 대한 지식을 가져야 할 뿐만 아니라 그것을 적극적으로 이용해야 한다.

좌파 가속주의자들은 우리 시대가 자본주의라는 낡은 체제를 넘어서 다른 삶으로 구체적으로 이행하기 위해서는 그 체제의 요소들 중에서 무엇을 취하고 무엇을 버릴지를 결정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들은 감속주의 흐름이 이 질문을 회피하는 오류에 빠져있다고 본다. 이 책의 공동 엮은이 로빈 맥케이는 한국어판 서문에서 “우리 사이에는 감속주의자와 운명론자가 있음이 확실하지만, 그중 실제로 인터넷 연결을 끊고 전화기를 팽개쳐 버리고서 숲속 오두막에 살러 가는 사람은 거의 없다”(8~9쪽)고 말한다. 자본주의의 가속 경향을 비판하는 많은 사람들이 말하듯 그 누구도 완전히 이해하지도 통제하지도 못하는 기계적 네트워크들에 대한 우리의 종속이 심화된 것은 사실이다. 사람들은 규모를 가늠하기 힘든 기계적 네트워크들에 “경제적으로, 정치적으로, 인격적으로, 그리고 심지어 감정적으로, 성적으로” 의존하게 되었다. 그렇지만 “가속주의자들은 혼란과 두려움 속에서 단순히 아래로 질주하기보다는 오히려 가장 가파른 경사면들을 적극적으로 찾아내어서 한 경사면을 오르는”(9쪽) 선택을 한다고 맥케이는 설명한다.

따라서 ‘가속주의’는 자본주의 이전 시대를 복원하거나 더 자비로운 자본주의 체제로 되돌아가자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유일한 출구는 외부를 지향하는 자본주의 요소들의 ‘가속’을 감행하는 것이다. 현대 자본주의는 기술발전, 과학발전을 자신의 성과로 선전하지만, 사실 자본주의 아래에서 기술과학은 자본주의적 목적에 예속되어 그것이 어떤 잠재력을 가졌는지 아직 누구도 알지 못한다는 것이 좌파 가속주의자들의 입장이다. 자본주의는 택배 노동자들의 고통을 경감하기 위한 손잡이 구멍조차 이윤을 핑계로 해내지 못할 만큼 무능력하다. 질병을 앓는 사람들은 지적재산권과 약값 때문에 약을 구하지 못해 죽어간다. 정부들은 계속해서 사람을 살리는 의료와 복지 예산을 깎고 사람을 죽이는 군수산업에 천문학적 금액을 안겨준다. 상자 제작기술, 의약품 제조기술, 군수산업의 첨단기술이 포스트자본주의 미래 기획을 위해 사용된다면 어떤 결과가 일어날지 아직 우리는 알지 못한다.

가속주의자들은 우리가 기술적, 과학적 에너지를 다른 세계를 향해 재정향한다는 목표를 갖고 지성과 정동을 연결하고 협력한다면, 다른 세계를 위해 필요한 기술을 선별할 수 있고, 방향성을 정해 가속할 수 있으며, 미래를 설계할 수 있다고 본다. 현대 자본주의의 생산관계를 변혁함으로써 그 잠재력을 온전히 실현하는 포스트자본주의 체제를 구축할 길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의 철학자 스티븐 샤비로는 이러한 이들의 주장을 “자본주의를 벗어나는 유일한 길은 관통하는 길이다”라고 압축해서 표현하기도 했다.

복고와 체념과 냉소가 아니라 가속을!

미국의 문화이론가 프레드릭 제임슨, 슬로베니아의 철학자 슬라보예 지젝 같은 이론가들은 우리가 “자본주의의 종말을 상상하는 것보다 세계의 종말을 상상하는 것이 더 쉬운” 시대를 살고 있다고 진단한다. 영국의 작가 마크 피셔의 표현에 따르면 자본주의가 유일하게 존립 가능한 정치·경제 체계일 뿐만 아니라 이제는 그에 대한 일관된 대안을 상상하는 것조차 불가능하다는 “자본주의 리얼리즘”의 감각이 사람들 사이에 팽배해 있다.

실제로 우리는 현재의 자본주의 체제가 초래한 두 가지 긴급한 위기, ‘부의 불평등’과 ‘기후변화’가 지속적으로 심화되는 가운데 ‘세계의 종말’은 아닐지라도 ‘인간의 종말’ 혹은 ‘문명의 종말’이 도래할 가능성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는 것을 피부로 느끼고 있다. 이때 가속주의자들은 복고적 해법으로 퇴행하거나 체념과 냉소에 휩싸이는 대신, 자본주의를 초극하는 포스트자본주의 체제의 미래 가능성을 추구하자고 제안한다.

‘좌파 가속주의’ 정치는 자본주의 체제 아래서 발전한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잠재적 생산력을 자본의 이윤 증식이 아니라 ‘인간 해방’의 모더니즘적 기획을 달성하기 위해 재전유함으로써 포스트자본주의 체제를 지향한다. 이런 관점에서 ‘가속주의’는, 미학적으로는 실험적 모더니즘과 과학소설에 경도되며, 철학적으로는 자연과학과 사회과학을 존중하고 분석철학과 대륙철학을 융합하고, “자기비판과 자기지배라는 계몽주의적 기획의 제거보다는 오히려 그 기획의 완수”에 대한 프로메테우스주의적 욕망을 표명한다.

책의 구성

「#가속하라 : 가속주의 정치 선언」이 발표된 지 일 년 후인 2014년에 출판된 이 독본은 두 가지 과업을 시도한다. 그것들은 가속주의 관념들의 역사를 밝히는 것과 현시대에 등장한 몇몇 조류를 참신한 정치적 배치체로서 제시하는 것이다. 『#가속하라 : 가속주의자 독본』에 실린 글들은 ‘예견,’ ‘발효,’ ‘사이버 문화,’ ‘가속’이라는 네 개의 부로 나누어져 있으며, 미래에 대한 구상에서 정치 이론, 인공지능의 가능성, 인간/기계 관계의 양상, 그리고 지구 자체를 넘어선 인간 생명의 가능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측면을 탐사한다.

1부 예견
1부 ‘예견’에는 ‘가속주의’의 기원을 이루는 19세기와 20세기 초엽에 발표된 저작들에서 발췌하여 편집된 텍스트들이 수록되어 있다. 이 텍스트들은 생산 과정에서의 기계의 역할과 인간과 기계의 관계에 관한 성찰을 담고 있다. 원가속주의적 텍스트로 여겨지는 칼 맑스의 「기계에 관한 단상」이라는 1858년의 텍스트뿐만 아니라 1872년에 발표된 새뮤얼 버틀러의 「기계의 책」 역시 주목할 만하다. 버틀러의 텍스트는 원래 풍자적인 글로서 구상되었지만, 버틀러는 놀랍게도 인류가 미래 기계에 의해 길들여진 동물의 지위로 전락하게 되는 상황을 예상한다. 또 1906년에 발표된 「공동과업」에서 니콜라이 표도로프는 우리가 기술을 동원하여 항성으로 탈주하기 위한 ‘공동과업’에 연루되어 있다고 주장한다. 주지하다시피 우주여행의 야망은 가속주의와의 중요한 접점이다. 베블런의 「기계 과정, 그리고 영리 기업의 자연적 쇠퇴」(1904)는 “기계 과정이 인간 문화의 근본적인 전환으로, 그리고 인간 문화의 우발적인 원인보다 오래 갈 것으로” 단언한다.

2부 발효
2부 ‘발효’에는 가속주의 사유의 1970년대 발효 상황을 엿볼 수 있는 텍스트들이 수록되어 있다. 여기서 핵심적인 것은 ‘탈영토화’와 ‘재영토화’의 운동으로 자본주의를 서술한 들뢰즈와 과타리의 1972년작 『안티 오이디푸스』의 발췌문이다. 자본주의가 탈영토화와 재영토화라는 두 운동을 필요로 한다는 사실에 기초하여 들뢰즈와 과타리는 혁명적 전략이 탈영토화로부터 물러서는 것이 아니라 탈영토화를 재영토화될 수 없을 만큼 밀어붙이는 것이 아닌지를 묻는다. “시장의 움직임, 탈코드화와 탈영토화의 움직임 속에서 더욱 더 멀리 가는 것 ... 경과에서 물러서지 않고 오히려 더 멀리 가야 하는데, ‘경과를 가속하라.’ ” 이는 가속주의 사상에 핵심적으로 영감을 준 대목이다.

장-프랑수아 리오타르의 텍스트들은 맑스주의를 철저히 전복한다. “우리는 자본의 똥, 그 재료들, 그 금속 덩어리들, 그 폴리스티렌, 그 책들, 그 소시지 파이들을 삼키는 것을 ... 즐길 수 있다 ... 그리고 물론 우리는, 자본화된 우리는 고통받고 있지만, 이런 사실이 우리는 향유하지 않음을 뜻하지도 않고, 당신들이 스스로 우리에게 치유책으로 제시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에 우리가 진저리를 내지 않음을 더욱더 뜻하지 않는다.” 이 텍스트들에서 리오타르는 자본의 체계에 대한 전복보다는 오히려 그것의 급진적인 리듬을 완결하는 것을 추구한다.

3부 사이버 문화
3부 ‘사이버 문화’에는 1990년대 영국의 <사이버네틱스 문화 연구단>(이하 CCRU)이 생산한 텍스트들이 취합되어 있다. 닉 랜드와 세이디 플랜트를 중심으로 결성된 “불량 학자들”의 느슨한 집단인 CCRU는 워릭대학교 철학과의 산물이었다. 그 집단의 방법론은 다량의 약물을 복용하고 사이버네틱스, 프랑스 이론, 사이버펑크 소설, 괴기 소설을 읽으면서 정글 음악을 듣는 것이었다. 그 결과 탄생한 실험적인 텍스트들은 포스트모던적인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CCRU는 포스트모더니즘의 숙적이다. 그들은 스스로를 철저한 유물론자로 여겼고 “인간 주체의 결핍과 인공적인 기술권으로의 통합”을 추구하였다. 결국 그들은 자본주의 기계류의 진정한 혁명을 수용하여 그것을 “최대의 슬로건 밀도”로 가속시켰다. 이 독본에 실린 그들의 산문은 거의 섬망 상태에서 작성된 것처럼 혼란스럽지만, 당시 영국 문화와 향후 가속주의의 전개에 미친 영향력은 가속주의 역사에서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이 독본의 편집자 로빈 맥케이를 비롯하여 마크 피셔, 이에인 해밀턴 그랜트, 루치아나 파리시, 그리고 레이 브라시에는 그 당시에 워릭대학교의 대학원생이었다. (CCRU 활동 당시의 분위기와 필자들의 활동 양상에 대한 간략한 스케치는 가속주의에 대한 앤디 베켓의 글을 참고할 수 있다.)

4부 가속
4부에 수록된 현시대의 가속주의 텍스트들은 CCRU의 산문에 비해 상대적으로 차분하고 분별 있는 어조를 띤다. 「가속주의 정치 선언」(이하 MAP)에서 표명된 ‘좌파 가속주의’ 기획, 즉 포스트자본주의 미래를 구축하기 위해 자본주의 사회의 특정한 요소들의 용도를 변경하는 기획은 1990년대의 텍스트들에서 표명된 전망에 비하면 상당히 온건한 기획인 것처럼 보인다. 여기서 혁명가 안토니오 네그리의 글은 ‘포스트오뻬라이스모’의 견지에서 MAP에 대하여 성찰한 흥미로운 결과를 제시하면서 MAP가 주창한 생산가속화와 생산계획화보다 투쟁가속화와 투쟁계획화가 우선한다고 주장한다. 티지아나 테라노바와 루치아나 파리시의 텍스트들은 MAP를 추상적 정치 이론에서 ‘레드 스택’ 형태의 실제 실험으로 이행시킬 수 있는 실용적인 방안을 제시한다. ‘인간성’을 수정하고 인간의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프로메테우스주의적 계몽주의 기획을 옹호하는 레이 브라시에와 레자 네가레스타니의 본격적인 철학적 시론들은 MAP와 직접 연계되지는 않지만, 현시대 가속주의의 주된 정취를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자체로 매우 흥미롭다. 마지막으로 퍼트리샤 리드의 텍스트는 가속주의의 지지자들과 비판자들이 모두 “불행하게도 그 내용을 알기 어렵게 하는” ‘#가속하라’라는 “명칭의 소문”에 사로잡혀 있다고 지적하면서 ‘재정향하라’를 비롯한 일곱 개의 처방을 가속주의에 제시한다.

요컨대, 이 책은 신자유주의라는 자본주의적 합의의 그늘에서 2013년에 발표된 「가속주의 정치 선언」으로 촉발된 포스트자본주의 가속주의 충동의 계보를 제시하고 있다. 포스트자본주의 정치 이론에 관심이 있는 독자 모두에게 일독을 권한다.


엮은이

로빈 맥케이 Robin Mackay, 1973~

영국인 철학자이자 영국 출판사 겸 예술 조직체인 어바노믹(Urbanomic)의 대표, 골드스미스 런던대학교의 연구원이다. 연구 관심사는 과학적 지식과 인간의 자발적인 자기이해 사이의 ‘간극’, 그리고 이런 차이를 해소하려는 철학적 입장들의 미학적·철학적 결과에 집중되어 있다. 철학자들, 다른 분야의 사상가들, 그리고 현대 예술가들을 결집하는 어바노믹의 저널 『콜랩스』(Collapse)의 편집자로서 활동하고 있다. 예술과 철학에 관한 글을 폭넓게 집필하였고, 여러 예술가와 교차-학제적 협업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알랭 바디우의 Le nombre et les nombres, 프랑수아 라뤼엘의 The Concept of Non-Photography, 에릭 알리츠의 Oeil-cerveau, 그리고 퀑탱 메이야수의 The Number and the Siren을 비롯하여 다양한 프랑스 철학 저서를 번역하였다.


아르멘 아바네시안 Armen Avanessian, 1973~

빈 출신의 오스트리아인 철학자이자 문학이론가, 정치이론가. 독일 빌레펠트 대학교에서 문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후에 파리와 런던에서 프리랜서 기자와 편집자로 일했다. 2007년 학계로 돌아온 이후에 베를린 자유대학교 등 세계의 다양한 기관에서 가르쳤다. 2011년에 ‘사변적 시학’이라는 연구 및 출판 플랫폼을 설립했으며, 2014년에 독일 출판사 메르베(Merve)의 수석 편집자가 되었다. 예술과 철학에서 이루어진 사변적 실재론과 가속주의에 관한 그의 작업은 강단을 넘어 폭넓은 영향을 미쳤다. 2015년에 『와이어드 매거진』은 그를 지적 혁신가로 명명했다. 저서로는 Metanoia : Ontologie der Sprache(2014, 공저), Irony and the Logic of Modernity(2015), Metaphysik zur Zeit(2018) 등이 있다.


옮긴이

김효진 Kim Hyojin, 1962~

서울대학교에서 물리학을 공부하였으며 인류세 기후변화와 세계관의 변천사에 관심이 많다. 옮긴 책으로 『네트워크의 군주』,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객체들의 민주주의』, 『예술과 객체』, 『질 들뢰즈의 사변적 실재론』, 『에일리언 현상학』 등이 있다.


글쓴이

니콜라이 표도로프 Nikolai Fedorov, 1829~1903

러시아인 사상가, 러시아 정교회 철학자, 미래주의자, 혁신적 교육가. ‘트랜스휴머니즘’의 선행 사상으로서 러시아 ‘코스미즘’ 운동을 개시했다. 과학적 방법에 의한 근본적인 생명 연장, 물리적 불멸성, 사자의 부활을 옹호하면서 인류를 통합하는 ‘공동과업’을 제시했다.


닉 랜드 Nick Land, 1962~

영국인 철학자, 이론가, 작가. “가속주의의 아버지”로 불리며, 1990년대 워릭대학교의 ‘이론-픽션’ 연구단 CCRU를 이끌었다. 대안우파와 신반동주의의 이데올로그로서 ‘암흑 계몽주의’를 정립하였다. 그가 쓴 글의 대다수는 『독니가 있는 본체』(2011)에 수록되어 있다.


닉 서르닉 Nick Srnicek, 1982~

캐나다인 연구자, 작가. 런던대학교 킹스칼리지 교수. 좌파 가속주의의 대표 주자로서 기술 발전을 전유하여 자본주의를 극복하는 데 관심이 있다. 주저로 『플랫폼 자본주의』(2016)가 있고, 알렉스 윌리엄스와 함께 「가속주의 정치 선언」(2013)과 『미래의 발명』(2015)을 저술했다.


레이 브라시에 Ray Brassier, 1965~

영국인 철학자, 베이루트 소재 아메리칸대학교 교수. 현대 철학의 사변적 전회를 선도한 최초의 사변적 실재론자 4인 중 한 사람이다. 자신의 철학을 계몽주의적 기획을 급진적으로 확장하는 ‘프로메테우스주의’로 규정한다. 주저로는 『풀려난 허무』(2007)가 있다.


레자 네가레스타니 Reza Negarestani, 1977~

이란인 철학자, 작가. 2008년에 『사이클로노피디아』를 출판함으로써 “이론-픽션 장르의 개척자”로 자리매김하였다. 인간 개념은 더 발전되어야 하고 비판적 구성의 대상으로 이해되어야 한다는 ‘합리주의적 비인간주의’를 주창했으며, 최근에 『지능과 정신』(2018)이 출간되었다.


로빈 맥케이 Robin Mackay, 1973~

영국인 철학자, 영국 출판사 어바노믹(Urbanomic)의 대표, 골드스미스 런던대학교의 연구원. 철학과 현대 미술에 관한 다양한 글을 썼으며, 알랭 바디우의 『수와 수들』(2008), 퀑탱 메이야수의 『수와 사이렌』(2012) 등 프랑스 철학의 중요한 저작을 다수 번역하였다.


루치아나 파리시 Luciana Parisi, 1971~

영국인 철학자, 문화이론가, 골드스미스 런던대학교 교수. 사이버네틱스, 정보 이론과 계산, 복잡성과 진화론, 그리고 인공지능과 디지털 미디어, 생명기술, 나노기술에의 기술자본주의적 투자를 집중적으로 연구한다. 주저로는 『추상적 성』(2004)과 『전염성 건축』(2004)이 있다.


마크 피셔 Mark Fisher, 1968~2017

영국인 철학자, 비평가. CCRU의 일원이었으며, ‘k-punk’라는 필명으로 활동한 블로그 작업으로 명성을 얻었다. 자본주의가 유일하게 존립 가능한 체계라는 지배 이데올로기를 분석한 『자본주의 리얼리즘』(2009)을 저술했고, 사후에 글 모음집 『K-PUNK』(2018)가 출간되었다.


베네딕트 싱글턴 Benedit Singleton, 1980~

영국인 설계 전략가, 작가. 로열 칼리지 오브 아트에서 건축 스튜디오를 공동운영하는 상업적 작업과 설계, 글쓰기, 영화를 통해서 구체화되는 다양한 자발적인 무료 프로젝트에 관여하고 있다. 설계, 철학, 그리고 기술의 역사와 미래에 관한 글을 정기적으로 적는다.


새뮤얼 버틀러 Samuel Butler, 1835~1902

영국 빅토리아 시대에 활동한 소설가, 사상가. 풍자소설 『에레혼』(1872)과 더불어 자전적 소설 『만인의 길』(1903)이 대표작으로 꼽힌다. 당대의 그리스도교 정통과 도덕관, 진화 사상을 비판적으로 검토하였으며, 『일리아스』와 『오딧세이아』를 영어 산문으로 옮겼다.


세이디 플랜트 Sadie Plant, 1964~

영국인 철학자, 문화이론가, 저자. 닉 랜드와 함께 CCRU를 결성했으며, 가상공간 속 페미니즘인 사이버페미니즘에 중요한 영향을 미쳤다. 주저로는 여성들이 전산의 진보에 이바지한 중대한 활동들을 추적하고 여성과 기술의 결합을 옹호한 『영 더하기 일』(1997)이 있다.


소스타인 베블런 Thorstein Veblen, 1857~1929

미국인 경제학자, 사회학자, 자본주의 비평가. 1899년에 출판된 대표작 『유한계급론』에서 ‘과시적 소비’라는 개념을 고안했으며, 1904년에는 『영리 기업의 이론』을 발표하였다. 미국의 가장 독창적인 사회사상가로 평가되며, 제도주의 경제학파의 창시자로 알려져 있다.


슐라미스 파이어스톤 Shulamith Firestone, 1945~2012

캐나다 태생 미국인 작가, 활동가, 급진적 페미니스트. 25세에 저술한 『성의 변증법』(1970)으로 1960년대와 1970년대에 정점을 이루었던 제2물결 페미니즘의 선구적 이론가로 부상했으며, 이후 사이버페미니즘과 제노페미니즘에 중요한 영향을 미쳤다.


아르멘 아바네시안 Armen Avanessian, 1973~

오스트리아인 철학자, 문학이론가, 정치이론가, 독일 출판사 메르베(Merve)의 수석 편집자. 전 세계의 다양한 기관에서 가르쳤다. 사변적 실재론과 가속주의에 관한 다양한 글을 썼으며, 최근에 『메타노이아』(공저, 2014)와 『미래 형이상학』(2019)이라는 저작이 출간되었다.


안토니오 네그리 Antonio Negri, 1933~

이탈리아인 스피노자-맑스주의 정치철학자, 사회학자. ‘자율주의’의 유력한 이론가 중 한 사람으로 활동하면서 ‘혁명 의식’을 고취하는 영향력이 지대한 저서들을 출판했다. 마이클 하트와 공저한 『제국』(2000), 『다중』(2004), 『공통체』(2009)라는 ‘제국 3부작’으로 유명하다.


알렉스 윌리엄스 Alex Williams

영국인 정치이론가, 이스트앵글리아대학교 교수. 주로 좌파 정치와 현대 디지털 권력 구성체의 미래를 연구한다. 닉 서르닉과 함께 「가속주의 정치 선언」(2013)을 발표하고 자본주의 이후의 삶을 제안하는 『미래의 발명』(2015)을 저술함으로써 좌파 가속주의자로 자리매김했다.


이에인 해밀턴 그랜트 Iain Hamilton Grant, 1963~

영국인 철학자, 웨스트잉글랜드대학교 교수. CCRU의 일원이었으며, 최초의 사변적 실재론자 4인 중 한 사람으로서 현대 철학의 사변적 전회를 선도했다. 주저로는 셸링의 철학에 천착함으로써 ‘생기론적 관념론’을 발전시킨 『셸링 이후의 자연철학』(2006)이 있다.


자크 카마트 Jacques Camatte, 1935~

프랑스인 작가, 맑스주의 이론가, 공산주의 활동가. 아마데오 보르디가의 죽음과 1968혁명 이후에 아나코-원시주의에 가까워졌고 나중에 가속주의에 영향을 미쳤다. 주저로는 맑스의 ‘직접적 생산과정의 결과’를 분석한 『자본과 공동체』(1976)가 있다.


제임스 그레이엄 밸러드 J. G. Ballard, 1930~2009

영국인 과학소설 작가, 풍자가, 에세이스트. 『물에 잠긴 세계』(1962) 등 ‘지구 종말 시리즈’ 소설들을 발표함으로써 1960년대 과학소설 뉴웨이브 운동을 견인했다. 인간 심리, 기술, 성, 그리고 대중 매체 사이의 관계를 탐구했으며, 현대 문학을 재정의했다고 평가받는다.


장-프랑수아 리오타르 Jean-François Lyotard, 1924~1988

프랑스인 철학자, 사회학자, 문학이론가. 1970년대 말 이후 ‘포스트모더니즘’을 부각하고 ‘포스트모더니티’가 인간 조건에 미친 영향을 분석한 것으로 가장 잘 알려져 있다. ‘허위의식’이라는 맑스의 관념을 비판하는 『리비도 경제』(1974)는 가속주의에 영향을 미쳤다.


질 들뢰즈 Gilles Deleuze, 1925~1995

프랑스인 철학자. 철학, 문학, 영화, 그리고 미술에 관한 다수의 책을 저술했다. 펠릭스 과타리와 공저한 ‘자본주의와 분열증’ 연작인 『안티 오이디푸스』(1972)와 『천 개의 고원』(1980)으로 유명하며, 『차이와 반복』(1968)이라는 형이상학 저서는 그의 걸작으로 여겨진다.


질 리포베츠키 Gilles Lipovetsky, 1944~

프랑스인 철학자, 작가, 사회학자, 그로노블 스탕달대학교 교수. 맑스주의자로 철학적 경력을 시작하였으며, 20세기 후반에서 현재에 이르는 현대 세계에 천착하였다. 주저로 포스트모던적 세계는 극단적 개인주의로 특징지어진다고 선언한 『공허의 시대』(1983)가 있다.


칼 맑스 Karl Marx, 1818~1883

독일인 철학자, 경제학자, 정치이론가, 혁명적 사회주의자. 가장 잘 알려진 저작은 『공산당 선언』(1848)과 『자본』(1867~94)이다. 가장 위대한 지적 성취는 자본주의를 분석하기 위해 고안된 ‘역사적 유물론’이라는 이론이며, 그의 지대한 영향력은 ‘맑스주의’로 총괄된다.


티지아나 테라노바 Tiziana Terranova, 1967~

이탈리아인 이론가, 활동가, 나폴리대학교 교수. 정보기술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디지털 노동’과 ‘공통장’ 같은 개념들을 통해서 연구한다. 이용자의 무상노동이 디지털 경제의 가치 원천이라는 테제로 유명하며, 주저로는 『네트워크 문화 : 정보화 시대의 정치』(2004)가 있다.


퍼트리샤 리드 Patricia Reed, 1977~

캐나다인 미술가, 작가, 디자이너. 여섯 명의 다국적 여성으로 구성된 ‘라보리아 큐보닉스’라는 예술가 그룹이자 사이버페미니스트 아바타의 일원으로, 2015년에 『제노페미니즘 : 소외를 위한 정치학』을 공동으로 저술해 발표했다. 현재 베를린에서 살면서 작업하고 있다.


펠릭스 과타리 Felix Guattari, 1930~1992

프랑스인 정신분석가, 정치철학자, 진보적 실천가. 질 들뢰즈와의 협업으로, 특히 『안티 오이디푸스』(1972)와 『천 개의 고원』(1980)이라는 공저로 가장 잘 알려져 있다. 자연, 사회, 정신을 통합하는 ‘세 개의 생태학’을 통해 기존의 욕망 이론을 생태철학으로 발전시켰다.


CCRU Cybernetic Culture Research Unit, 1995~2003

영국 워릭대학교에서 1995년에 결성되어 2003년에 해체된 실험적인 문화 연구단. 사이버펑크와 고딕 호러의 요소들을 비판이론, 신비주의, 수비학, 악마학과 결합한 추상적인 ‘이론-픽션’으로 특징지어지는 작업을 수행했으며, 가속주의의 부상과 더불어 일종의 컬트가 되었다.


일러스트레이터

다이앤 바우어 Diann Bauer, 1972~2022

영국인 미술가, 작가. ‘라보리아 큐보닉스’의 일원으로 활동하였고, 사변적 도시주의와 기후변화에 초점을 맞춘 ‘AST’라는 학제간 단체의 집단 프로젝트에 관여하였다. 독립적인 작업은 시간에 관한 물음들에 집중되었는데, 대표작은 <스칼라 오실레이션>(2018)이라는 작품이다.


추천사

자본화된 우리는 고통 받고 있지만 치료법과 바셀린을 혐오한다. 우리는 당신들이 가장 어리석다고 판단하는 양적 과잉 아래서 폭발하는 쪽을 선호한다. ― 장-프랑수아 리오타르

기술, 산업, 행성적 규모의 사유라는 관념을 되찾고자 하는 ‘좌파적’ 미래 기획과 마주치는 것은 심신을 상쾌하게 하는 일이다. ― 찰스워드, 『아트리뷰』


책 속에서

「터미네이터 대 아바타」에서 마크 피셔가 이미 우리에게 주지시킨 대로 우리는 모두 사실상 가속주의자이다. 우리 사이에는 감속주의자와 운명론자가 있음이 확실하지만, 그중 실제로 인터넷 연결을 끊고 전화기를 팽개쳐 버리고서 숲속의 오두막에 살러 가는 사람은 거의 없다. ― 한국어판 지은이 서문, 6쪽

절망은 자신의 적을 도착적으로 모방함으로써 위기에 처한 현시대 좌파의 지배적인 정서인 것처럼 보인다. 그리하여 현시대 좌파는 신랄한 비난, 언론에서 다루어지는 시위 그리고 유희적 파괴의 사소한 쾌락으로 자위하거나, 아니면 이론이라는 안전가옥에서 혹은 “비결정성”이라는 동시대 예술의 자기만족적인 안개 속에서 자본 아래 인간 삶의 전면적인 포섭에 대한 우울한 “비판적” 경계를 유지하는 것이 저항을 구성한다는 도저히 믿을 수 없는 관념으로 자위한다. ― 서론, 15쪽

자본은 자신의 의지에 반해서 사회적 가처분 시간의 수단을 창출함으로써 사회 전체의 노동시간을 점점 최소한도로 감축하고, 그리하여 모든 사람이 자신을 발전시키기 위한 여가시간을 확보할 수 있게 하는 데 도움을 준다. 그런데 자본의 경향은 언제나 한편으로는 가처분 시간을 창출하려는 것이고 다른 한편으로는 가처분 시간을 잉여노동으로 전환하려는 것이다. ― 기계에 관한 단상(칼 맑스), 76~77쪽

인간이 지칠 때에도 기계는 활기차게 움직인다. 인간이 멍청하고 둔할 때에도 기계는 명석하고 침착하다. 인간은 잠을 자거나 쉬어야 할 때에도 기계는 그럴 필요가 없다. 기계는 언제나 제자리에서 작동할 준비가 되어 있고 변함없이 민첩하며 절대 지치지 않는다. ― 기계의 책(새뮤얼 버틀러), 84쪽

숨 쉴 공기가 우리 동물의 삶에 필요한 것에 못지않게 우리가 그것의 힘에 기대어 인구를 늘린 기계의 사용은 우리 문명에 필요하다. 인간이 기계에 작용하여 그것을 기계로 만들 듯이 인간에게 작용하여 그를 인간으로 만드는 것은 기계이다. ― 공동과업(니콜라이 표도로프), 91쪽

개별 예술가 혹은 지식인은 자신을 보이지 않는 엘리트, ‘식자층’의 일원으로 간주하거나, 혹은 사회의 쓰레기로 여겨지는 사람들과 어울리는 부랑자로 간주한다. 귀족 행세를 하건 보헤미안 행세를 하건 간에 두 경우에 모두 그는 사회 전체의 주변부에 자리했다. 예술가는 괴짜가 되어 버렸다. ― 문화사의 두 가지 양식(슐라미스 파이어스톤), 129~130쪽

나타나고 있는 리비도 장치에서 옳다는 것, 이유가 있다는 것, 즉, 박물관에 자리한다는 것은 중요한 것이 아니다. 중요한 것은 웃고 춤출 수 있다는 것이다. ― 광신자 자본주의(장-프랑수아 리오타르), 211쪽

‘모순들’의 뿌리는 바로 시간을 위한 투쟁이다. 6개월 뒤가 아니라 지금 10퍼센트의 급료 인상. 5년 뒤가 아니라 지금 당장 낙태의 자유, 60세 은퇴. ― 반복의 권력(질 리포베츠키), 231쪽

모든 것이 과학소설이 되고 있다. 비주류 문학의 가장자리에서 20세기의 온전한 실재가 나타났다. 현대 과학소설 작가들이 오늘 발명하는 것을 당신과 나는 내일 실행할 것이다. ― 모든 종류의 픽션들(J. G. 밸러드), 236쪽

자신의 마약 시장과 싸우는 전지구적 자본주의는 참혹한 자가중독성 질환, 자가면역 질환이다. ― 사이버포지티브(세이디 플랜트 + 닉 랜드), 307쪽

랜드의 다른 이론적 도발 행위들의 장점이 무엇이든 간에 강단 좌파(혹은 매우 흔히 강단 맑스주의라고 자칭하는, 국가보조금을 받으면서 부르주아화된 불평분자들)에 대한 랜드의 압도적인 공격은 여전히 통렬하다. 이들 ‘출세주의적 철면피’의 무언의 규칙은 부르주아 주체성이 폐기되는 일이 하여간 일어날 것이라고 진지하게 예상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것이다. ― 터미네이터 대 아바타(마크 피셔), 335쪽

자본주의는 부당하고 도착적인 체계일 뿐만 아니라 진보를 저지하는 체계이기도 하다. 우리의 기술 발전은 자본주의에 의해 펼쳐졌던 것만큼이나 억제당하고 있다. 가속주의는 이들 역량이 자본주의 사회에 의해 부과된 제약을 넘어섬으로써 발휘될 수 있고 발휘되어야 한다는 근본적인 믿음이다. ― #가속하라(윌리엄스, 서르닉), 354쪽

자본주의의 경향을 끝까지 밀어붙인다는 것과 그 과정에서 자본주의 자체를 패배시킨다는 것은 무엇을 뜻하는가? 한 가지 사례만 살펴보자. 오늘날 그것은 ‘노동 거부’라는 구호를 갱신하는 것을 뜻한다. ― 「가속주의 정치 선언」에 대한 성찰(안토니오 네그리), 369쪽

인간이라는 것은 하나의 분투이다. 이 분투의 목표는 이성의 공간을 통해서 인간적인 것을 구성하고 수정하라는 요구에 응답하는 것이다. ― 비인간적인 것의 노동(레자 네가레스타니), 423쪽

프로메테우스주의란 신의 청사진을 존중할 필요가 전혀 없이 세계의 창조에 참여하고자 하는 시도이다. 그런 깨달음으로부터 우리가 우리 자신의 알고 싶은 욕망을 통해서 세계 속에 도입하는 불균형은 세계 속에 이미 존재하고 있는 불균형보다 더도 덜도 불쾌한 것이 아니라는 점이 당연히 도출된다. ― 프로메테우스주의와 그 비판자들(레이 브라시에), 469쪽


목차

한국어판 엮은이 서문 6
로빈 맥케이 + 아르멘 아바네시안 서론 13

1부 예견
칼 맑스 / 기계에 관한 단상 65
새뮤얼 버틀러 / 기계의 책 79
니콜라이 표도로프 / 공동과업 94
소스타인 베블런 / 기계 과정, 그리고 영리 기업의 자연적 쇠퇴 101

2부 발효
슐라미스 파이어스톤 / 문화사의 두 가지 양식 115
자크 카마트 / 자본주의 생산양식의 쇠퇴인가 아니면 인류의 쇠퇴인가? 136
질 들뢰즈 + 펠릭스 과타리 / 문명 자본주의 기계 151
장-프랑수아 리오타르 / 광신자 자본주의 165
장-프랑수아 리오타르 / 모든 정치경제는 리비도 경제이다 212
질 리포베츠키 / 반복의 권력 225
J. G. 밸러드 / 모든 종류의 픽션들 236
장-프랑수아 리오타르 / 욕망혁명 241

3부 사이버 문화
닉 랜드 / 회로들 249
이에인 해밀턴 그랜트 / 2019년 로스앤젤레스 : 민주병증과 이종발생 273
세이디 플랜트 + 닉 랜드 / 사이버포지티브 300
CCRU / 사이버네틱스 문화 310
CCRU / 군집기계들 315

4부 가속
마크 피셔 / 터미네이터 대 아바타 329
알렉스 윌리엄스 + 닉 서르닉 / #가속하라 : 가속주의 정치 선언 340
안토니오 네그리 / 「가속주의 정치 선언」에 대한 성찰 356
티지아나 테라노바 / 레드 스택 공격! 370
루치아나 파리시 / 자동화된 건축 389
레자 네가레스타니 / 비인간적인 것의 노동 411
레이 브라시에 / 프로메테우스주의와 그 비판자들 451
베네딕트 싱글턴 / 최고 탈옥 472
닉 랜드 / 텔레오플렉시 : 가속에 관한 단상 490
퍼트리샤 리드 / 가속주의에 대한 일곱 가지 처방 501

다이앤 바우어 / 4개의 삽화 64, 114, 248, 328

글쓴이 소개 516
일러스트레이터 소개 520
참고문헌 521
출처 목록 528
인명 찾아보기 530
용어 찾아보기 533


책 정보

2023.9.22 출간 l 145×210mm, 무선제본 l 카이로스총서98, Mens
정가 30,000원 | 쪽수 544쪽 | ISBN 9788961953290 93300
도서분류 1. 정치철학 2. 가속주의 3. 인공지능 4. 과학기술 5. 자본주의


북카드

바로가기


구입처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24  인터파크  영풍문고


보도자료
전체 303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03
<신간> 『사변적 은혜』 | 애덤 S. 밀러 지음 | 안호성 옮김 | 2024.5.27
갈무리 | 2024.05.25 | 추천 0 | 조회 129
갈무리 2024.05.25 0 129
102
<신간> 『객체란 무엇인가』 | 토머스 네일 지음 | 김효진 옮김 | 2024.5.1
갈무리 | 2024.05.08 | 추천 0 | 조회 238
갈무리 2024.05.08 0 238
101
『기준 없이』 | 스티븐 샤비로 지음 | 이문교 옮김 | 2024.2.24
갈무리 | 2024.02.29 | 추천 0 | 조회 391
갈무리 2024.02.29 0 391
100
『벤야민-아도르노와 함께 보는 영화』 | 문병호·남승석 지음 | 2024.1.24
갈무리 | 2024.01.29 | 추천 0 | 조회 478
갈무리 2024.01.29 0 478
99
『초월과 자기-초월』 | 메롤드 웨스트폴 지음 | 김동규 옮김 | 2023.12.29
갈무리 | 2023.12.30 | 추천 0 | 조회 598
갈무리 2023.12.30 0 598
98
『#가속하라』 | 로빈 맥케이·아르멘 아바네시안 엮음 | 김효진 옮김 | 2023.09.22
갈무리 | 2023.09.26 | 추천 0 | 조회 982
갈무리 2023.09.26 0 982
97
『동아시아 영화도시를 걷는 여성들』 | 남승석 지음 | 2023.08.30
갈무리 | 2023.08.29 | 추천 0 | 조회 1217
갈무리 2023.08.29 0 1217
96
『건축과 객체』 | 그레이엄 하먼 지음 | 김효진 옮김 | 2023.07.20
갈무리 | 2023.07.23 | 추천 0 | 조회 917
갈무리 2023.07.23 0 917
95
『온라인 커뮤니티, 영혼들의 사회』 | 박현수 지음 | 2023.05.30
갈무리 | 2023.06.01 | 추천 0 | 조회 983
갈무리 2023.06.01 0 983
94
『실재론적 마술』 | 티머시 모턴 지음 | 안호성 옮김 | 2023.04.28
갈무리 | 2023.04.30 | 추천 0 | 조회 1075
갈무리 2023.04.30 0 10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