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호] 삐라의 추억 / 김명환

김명환의 삐라의 추억
작성자
자율평론
작성일
2018-03-02 22:30
조회
585
김명환의 삐라의 추억 7

삐라의 추억



철도를 그만두기 전에 후배들에게, 선물 하나 하고 싶었다.

10년을 지지고 볶아, 올 봄에 펴낸 철도노동운동사 『만화로 보는 철도이야기』다. 숙제를 끝낸 것처럼 후련했는데, 철도노조 선전국장 백남희 동지가 챙겨야 할 후배들이 또 있다고 한다. 후배 선전활동가들에게도 선물 하나 하란다.

운동진영에서 선전은 3D업종이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정신노동과 육체노동을 한다. 물건이 나오고부터는 감정노동이다. 이놈저놈 빨간펜을 들고 하이에나처럼 달려들어 물어뜯는다.

“그럼 니가 해, 임마!”

목구멍까지 치밀어 오르는 울분을 삭이는 것도 하루이틀이다. 3년 넘게 선전을 했다면, 그는 득도를 했거나 바보가 된 거다.

“아이고, 내 말이 그 말이여!”

첫 삐라를 받아들며 탄성을 지르던 농민들 때문에 나는 삐라쟁이가 됐다. 첫 삐라는 내게 말했다. 선전은 내가 하고 싶은 말을 남에게 들려주는 게 아니다. 남이 하고 싶은 말을 내가 먼저 하는 것이다.

후배 선전활동가들에게 줄 제대로 된 선물이라면 ‘남한선전운동사’다. 하지만 ‘철도노동운동사’에 데인 터라 엄두가 나지 않는다. 그 바보짓을 두 번 하고 싶지는 않다. 월간 노동해방문학을 만들 때, 종이를 빨치산 선배가 댔다. 사선을 넘어온 늙은 동지와 전선에서 마시는 소주의 짜릿함이라니! 후배들에게 그 짜릿함을 전하고 싶다.

이제 내가 그 선배의 나이가 됐다. 후배 선전활동가들을 만나면 가슴이 뛴다. 그들의 모습에서 젊은 날의 나를 만나는 것이다. 종이를 대던 옛 선배처럼, 후배들의 추억 속에 멋진 동지로 남고 싶다. 내가 후배들에게 줄 수 있는 선물은 ‘삐라의 추억’이다. 나의 추억이 아니라, 후배들의 추억이다. 후배들의 추억 속에 멋진 동지로 남는 것이다.

* 김명환은 1959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1984년 사화집 『시여 무기여』에 시 「봄」 등을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1989년 월간 『노동해방문학』 문예창작부장, 2000년 ‘철도노조 전면적 직선제 쟁취를 위한 공동투쟁본부’ 기관지 『바꿔야 산다』 편집장, 2007년 철도노조 기관지 『철도노동자』 편집주간으로 활동했다. 산문집 『젊은 날의 시인에게』가 있다.
전체 0

전체 29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63
[56호] 나를 노예로 만드는 빚의 지배를 거부하라! / 안태호
자율평론 | 2018.05.09 | 추천 4 | 조회 655
자율평론 2018.05.09 4 655
262
[56호] 투사회보 / 김명환
자율평론 | 2018.04.16 | 추천 8 | 조회 1006
자율평론 2018.04.16 8 1006
261
[55호] 윌리엄 제임스의 독창성과 그 학문 세계에서 근본적 경험론의 의미: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의 한국어판 출판에 부쳐 / 민병교
자율평론 | 2018.03.31 | 추천 5 | 조회 887
자율평론 2018.03.31 5 887
260
[55호] 의식이 존재하는가? 합리론과 경험론의 간극 / 김영철
자율평론 | 2018.03.27 | 추천 4 | 조회 750
자율평론 2018.03.27 4 750
259
[55호] '부채 통치', 악순환되는 부채의 무간지옥 / 한태준
자율평론 | 2018.03.14 | 추천 5 | 조회 937
자율평론 2018.03.14 5 937
258
[55호] 막다른 길, 문학이 가야할 길 / 정기문
자율평론 | 2018.03.02 | 추천 2 | 조회 696
자율평론 2018.03.02 2 696
257
[55호] 붉은 별 / 김명환
자율평론 | 2018.03.02 | 추천 3 | 조회 579
자율평론 2018.03.02 3 579
256
[55호] 세계를 바꾸는 기술 / 손보미
자율평론 | 2018.03.02 | 추천 3 | 조회 574
자율평론 2018.03.02 3 574
255
[55호] 대화의 존재론과 정치학 / 최진석
자율평론 | 2018.03.02 | 추천 3 | 조회 520
자율평론 2018.03.02 3 520
254
[54호] 낙지 노인과 랏자라또, 사건과 정치의 재구성 / 신현진
자율평론 | 2018.03.02 | 추천 3 | 조회 531
자율평론 2018.03.02 3 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