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제문 p 894 ~ 904

작성자
commons
작성일
2019-06-12 17:29
조회
37
발제문 p 894 ~ 904

1. 포섭된 중항 The included middle(The middle that is included by the capitalist axiomatic?) :
1) 자본주의 공리계는 중심을 필요로 하고 이 중심은 오랜 역사적 과정을 거쳐 북반구에서 형성되었다. .. 이러한 관점에서 오늘날에는 남-북의 축, 즉 중심-주변의 축이 동-서축보다도 중요하며, 원칙적으로는 남-북의 축이 동-서의 축을 규정한다. 즉 무엇보다 과잉 군베에 의해 동-서간의 중심에서 균형이 잡힐수록 남-북 축에서는 불균형 또는 “불안정화”가 심화되어, 중심에서 균형을 불안정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2) “남” 추상적인 용어로 제3세계나 주변을 가리키는 것이 분명하지만 당연히 중심 내부에도 수많은 “남”과 제3세계가 있다. 또 이러한 불균형은 우발적인 것이 아니라 자본주의 공리계의 귀결(정리)이라는 것, 특히 자본주의의 기능에 필수불가결한 불평등 교환이라는 공리의 귀결이라는 것도 분명하다. 나아가 이 공식은 지금과는 상황이 전혀 달랐을 고대 제국에서 발견되는 아주 오래된 공식(덧코드화탈코드화)의 현대판(탈코드화공리계:덧코드화와 유사?)이기도 하다.
3) 공리계를 대표하는 사람들을 괴롭히는 네 가지의 주요한 흐름은 에너지-자원의 흐름, 인구의 흐름, 식량의 흐름, 도시화의 흐름이다.이러한 상황을 해결하기 어려워 보이는 것은 공리계가 끊임없이 이러한 문제의 집합을 만들어내는 동시에 공리들이 아무리 증가하더라도 공리계로부터 이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수단을 빼앗고 있기 때문이다.
4) 주변과 중심은 서로 규정 요인들을 교환하고 있다고 말할 수도 있다. 중심의 탈영토화 즉 중심이 영토와 국가의 집합에서 이탈함에 따라 주변부 구성체들은 진정한 투자의 중심이 되는 반면 중심부 구성체들은 점점 더 주변화된다. ... 이러한 현상은 새로운 기계적 노예화와 고전적 예속의 차이를 다시 한번 확인해주고 있다. 예속의 중심적 과제는 노동으로서 소유와 노동, 부르주아지와 프롤레타리아라는 양극 체제를 상정하고 있다. 이에 반해 노예화에서는,즉 불변 자본이 중심을 지배하는 상황에서 노동은 두 방향으로 작렬하는 것처럼 보인다. 즉 노동을 거치지 않는 강도적 잉여 노동이라는 방향(예, TV시청?)과 불안정하고 일시적인 것이 된 외연적 노동의 방향(비정규직, 계약직 노동?)으로.
q: 포섭된 중항은 다수성?

2. 소수성Minorities.
1) 우리 시대는 소수자들Minorities의 시대가 되고 있다. 이 소수자는..되기 또는 변동. 즉 잉여적 다수자를 형성하는 이러저러한 종류의 공리들로부터의 거리에 의해 결정된다... 따라서 소수자를 규정하는 것은 수가 아니라 수와의 내적인 관계이다. .. 다수자의 경우 수와의 내적인 관계가 무한하건 유한하건 가산집합을 이루는 반면 소수자의 경우는 아무리 많은 요소를 갖더라도 불가산 집합을 규정되는 데서 소수자와 다수자의 차이를 찾을 수 있다. 그리고 셀 수 없는 것을 특징짓는 것은 집합도 아니고 그렇다고 요소도 아니다. 오히려 연결접속, 요소와 요소 사이. 집합과 집합 사이에서 발생하고 따라서 양자 어디에도 속하지 않으며 그것을 벗어나 도주선을 형성하는 “그리고”이다.
2) 소수자의 특성은 .. 셀수 없는 것의 역량을 확보하는데 있다. 이것이 바로 다양체의 공식이다. .. 그렇다고 해서 공리 수준에서의 투쟁이 중요하지 않다는 것은 아니다. 반대로 그것은 결정적인 의미를 갖는다. ...그러나?(그 이유는?) 이러한 투쟁들은 .. 이와 동시에 전개되고 있는 전혀 다른 투쟁들의 지표임을 보여주는 다른 징후도 존재한다. 아무리 사소한 요구라고 하더라도 항상 공리계가 허용할 수 없는 하나의 점을 갖고 있다. ... 즉 흐름과 관련된 명제와 공리와 관련된 명제들간의 거리를 분명히 드러내고 이를 심화시킬 때 가장 중요해진다. 소수자의 역량은... 아무리 적더라도 불가산 집합의 힘을 가산 집합의 힘에 맞세울 수 있는 힘에 따라 측정된다. .. 문제는 .. 가산 집합의 공리계에 저항하는 불가산 집합들과 관련된 문제들에 대한 평가와 개념 형성이 중요하다.

3. 결정불가능한 명제
1) 공리계는 무한 불가산 집합의 역량 자체를, 즉 전쟁기계의 역량을 끌어내지만, 전쟁 기계를 소수자에 대한 일반적 “처리”에 동원하게 되면 이 전쟁기계가 .. 절대전ㅘ 일으키지 않을 수 없다.(파시즘?).. 그러나 이러한 조건 아래서도 자본주의 공리계는 전쟁 기계가 절멸시키려고 하는 것을 끊임없이 생산 재생산한다.
2) 소수자가 혁명적인 것은 세계적 규모의 공리계를 의문시하는 이보다 훨씬 더 심층적인 운동을 하기 때문이다. 또한 소수자가 문화적 정치적 경제적으로 지속 가능한 국가를 구성하지 않는 것은 구가-형식도 또 자본의 공리계 또는 이에 대응하는 문화라는 것이 소수자에 적합하지 않기 때문이다.
3) 자본주의는 끊임없이 스스로의 한계를 설정한 다음 다시 이것을 더 멀리 밀어내지만 이와 동시에 이 공리계를 벗어나는 온갖 종류의 흐름들을 사방으로 발생시킨다. 자본주의는 실현 모델로서 기능하는 가산 집합 속에서 이러한 모델을 가로지르며, 전도시키는 불가산 집합을 발생시킬 때만 비로소 현실화될 수 있다. .... 고른판과 자본의 조직 혹은 계획이나 발전의 판의 대립 또는 관료 사회주의적 판의 대립과 마주치게 된다.
4) 우리가 “결정 불가능한 명제”라고 부르는 것은 어떤 시스템에도 반드시 존재하는 결과의 불확실성은 아니다. 반대로 체계에 따라 결합되는 것과 그 자체가 연결 가능한 다양한 주선에 따라서 끊임없이 이 체계에서 벗어나는 것이 동시에 존재하는 것 또는 분리 불가능한 것을 말한다. 이리하여 결정 불가능한 것은 무엇보다도 혁명적 결정인들의 맹아이며 장인 것이다.
5) 세계적 규모의 노예화 체계로서 하이테크와 같은 기계적 노예화 조차, 결정 불가능한 명제와 운동은 흘러넘치고 있다. 이러한 명제와 운동은 하이체크를 맹종하는 전문가들의 지식에 맡겨져 있는 것이 아니라 “라디오 되기”, “전자적인 것 되기”,“분자적인 것 되기”등 세상 모든 사람되기에 무기를 제공한다. 이 모든 결정 불가능한 명제의 한 가운데를 통과하지 않는 투쟁, 공리계의 결합에 맞서 혁명적 연결접속을 구축하지 않은 투쟁은 존재하지 않는다.
.
전체 0

전체 12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꼭 읽어주세요!] 강의실/세미나실에서 식음료를 드시는 경우
ludante | 2019.02.10 | 추천 0 | 조회 370
ludante 2019.02.10 0 370
공지사항
세미나를 순연하실 경우 게시판에 공지를 올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ludante | 2019.01.27 | 추천 0 | 조회 353
ludante 2019.01.27 0 353
공지사항
10/13 토 7시 >> 들뢰즈와의 마주침 세미나 시작합니다!
ludante | 2018.10.04 | 추천 0 | 조회 893
ludante 2018.10.04 0 893
공지사항
비밀글 <들뢰즈와의 마주침> 세미나 참가자 목록 - 2019년 1월
다중지성의정원 | 2018.02.25 | 추천 0 | 조회 37
다중지성의정원 2018.02.25 0 37
122
New 발제문 p 907~918
commons | 2019.06.26 | 추천 0 | 조회 12
commons 2019.06.26 0 12
121
New 14고원 발제문 ~P927
floor | 2019.06.26 | 추천 0 | 조회 11
floor 2019.06.26 0 11
120
New [0626_발제] 제14고원(927-938)
objectapple | 2019.06.25 | 추천 0 | 조회 13
objectapple 2019.06.25 0 13
119
13고원 발제 ~ p884
floor | 2019.06.12 | 추천 0 | 조회 42
floor 2019.06.12 0 42
118
발제문 p 894 ~ 904
commons | 2019.06.12 | 추천 0 | 조회 37
commons 2019.06.12 0 37
117
[0612_발제] 제13고원(884-894)
objectapple | 2019.06.12 | 추천 0 | 조회 43
objectapple 2019.06.12 0 43
116
13고원 발제. p865 ~ p875
floor | 2019.06.05 | 추천 0 | 조회 48
floor 2019.06.05 0 48
115
[0605_발제] 제13고원(845-855)
objectapple | 2019.06.05 | 추천 0 | 조회 43
objectapple 2019.06.05 0 43
114
발제문 p 855~865
commons | 2019.05.29 | 추천 0 | 조회 45
commons 2019.05.29 0 45
113
[0515_발제] 제13고원(834-845)
objectapple | 2019.05.15 | 추천 0 | 조회 68
objectapple 2019.05.15 0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