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관/조유인

작성자
youngeve
작성일
2018-10-30 13:39
조회
710
실수로 들고 있던 유리잔을 떨어뜨린 적이 있습니다 그때 유리잔은 바닥에 부딪치며 단 한 번의 파열음으로 산산조각이 나버렸지요 소리가 빠져나간 유리잔 그것은 꼭 혼이 빠져나간 몸뚱어리 같았습니다 어쩌면 깨어지는 순간에 들린 바로 그 소리가 부서진 유리조각들을 그때까지 하나의 잔으로 꽉 붙잡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요?
그렇다면 금관 역시 소리의 다른 모습일지 모릅니다 금덩이를 천 번도 넘게 두드려 펴던 소리. 연푸른 경옥을 쪼개어 갈고 갈던 소리...그 많은 소리들을 고스란히 쌓아 빛으로 일으킨 나무. 그 위에 따로 가란 고갱이들을 곡옥과 영락으로 빚어 찰랑찰랑 늘어뜨린. 세상에서 가장 눈부신 소리의 변용 말이지요
빛의 몸을 입은 소리. 그것을 머리 위에 두신 임금님에겐 그 빛이 온 몸을 휘돌아 마침내 세상을 다스리는 자애로운 음성으로 화했을 법합니다. 정말 그래요 그쯤은 돼야 소리가 소리를 부른다는 이치 그대로., 여항과 저잣거리의 태평가에서부터 깊은 산 험한 골짜기 이름 없는 백성들의 작은 탄식소리까지 비로소 그 사슴뿔 같은 입식 속으로 낱낱이 빨려들지 않았겠습니까
가볍고 얕은 소리들만 웃자라 오래고 실한 믿음들은 하나둘씩 허물어 가는 나날들. 나는 곧장 박물관을 찾아 금관 앞에 섭니다 그러면 그때마다 은하의 가장 빛나는 한 부분을 옮겨온 것만 같은 빛무리에 휩싸여 까마득 흘러간 저편의 소리에 닫혔던 마음이 활짝 열리곤 하는 것입니다 마치도 행방이 묘연한 만파식적을 다시 찾아 듣는 듯.

깨어지는 순간에 들린 바로 그 소리가 부서진 유리조각들을 그때까지 하나의 잔으로 꽉 붙잡고 있었던 것이라는 부분이 재미있는 발견이다.
전체 0

전체 5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시詩 읽기 모임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 2023년 2월 6일 시작!
ludante | 2022.09.15 | 추천 3 | 조회 1779
ludante 2022.09.15 3 1779
공지사항
세미나 홍보 요청 양식
다중지성의정원 | 2022.01.11 | 추천 0 | 조회 633
다중지성의정원 2022.01.11 0 633
공지사항
[꼭 읽어주세요!] 강의실/세미나실에서 식음료를 드시는 경우
ludante | 2019.02.10 | 추천 0 | 조회 1749
ludante 2019.02.10 0 1749
공지사항
세미나를 순연하실 경우 게시판에 공지를 올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ludante | 2019.01.27 | 추천 0 | 조회 1628
ludante 2019.01.27 0 1628
공지사항
비밀글 시 읽기 모임 참가자 명단 (2019년 1월)
다중지성의정원 | 2018.02.26 | 추천 0 | 조회 27
다중지성의정원 2018.02.26 0 27
44
여우털 목도리/송찬호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102
youngeve 2018.10.30 0 1102
43
호박오가리/복효근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114
youngeve 2018.10.30 0 1114
42
미열/사이토우 마리코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085
youngeve 2018.10.30 0 1085
41
마음의 수수밭/천양희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569
youngeve 2018.10.30 0 1569
40
각축/문인수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965
youngeve 2018.10.30 0 965
39
붉은 호수에 흰 병 하나/유병록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066
youngeve 2018.10.30 0 1066
38
봄바다/김춘수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377
youngeve 2018.10.30 0 1377
37
금관/조유인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710
youngeve 2018.10.30 0 710
36
나비/송찬호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503
youngeve 2018.10.30 0 503
35
적막/송재학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509
youngeve 2018.10.30 0 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