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신/박준

작성자
youngeve
작성일
2018-10-30 14:23
조회
1081
올해는 삼재였다

밥을 먹을 때마다
혀를 깨물었다

나는 학생도 그만하고
어려지는, 어려지는 애인을 만나
잔디밭에서 신을 벗고 놀았다

두 다리를 뻗어
발과 발을 맞대본 사이는

서로의 임종을
지키지 못하게 된다는 말을
어린 애인에게 들었다

나는 빈 가위질을 하면
운이 안 좋다 하거나

새 가구를 들여놓을 때도
뒤편에 王자를 적어놓아야
한다는 것들을 말해주었다

클로버를 찾는
애인의 작은 손이
바빠지고 있었다

나는 애인의 손바닥,
애정선 어딘가 걸쳐 있는
희끄므레한 잔금처럼 누워

아직 뜨지 않은 칠월 하늘의
점성술 같은 것들을
생각해보고 있었다

이 시를 읽고 가장 먼저 든 생각은, 그래서 주제가 뭐지? 하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이 시에 주제라고 딱히 할 만한 것은 없는 것 같다. 시를 보면 시어의 의미를 해석하고 주제를 파악하는 일을 중요하게 생각했던 나는 이 시를 보고 좀 충격을 받았다. 시는 어떻게 감상해야 하는걸까?
전체 0

전체 5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꼭 읽어주세요!] 강의실/세미나실에서 식음료를 드시는 경우
ludante | 2019.02.10 | 추천 0 | 조회 669
ludante 2019.02.10 0 669
공지사항
세미나를 순연하실 경우 게시판에 공지를 올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ludante | 2019.01.27 | 추천 0 | 조회 679
ludante 2019.01.27 0 679
공지사항
비밀글 시 읽기 모임 참가자 명단 (2019년 1월)
다중지성의정원 | 2018.02.26 | 추천 0 | 조회 27
다중지성의정원 2018.02.26 0 27
공지사항
시詩 읽기 모임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 3월 2일 금요일 저녁 7시30분 시작!
다중지성의정원 | 2018.02.20 | 추천 4 | 조회 2524
다중지성의정원 2018.02.20 4 2524
47
숟가락
點心 | 2020.05.08 | 추천 0 | 조회 123
點心 2020.05.08 0 123
46
목구 (백석)
點心 | 2020.05.07 | 추천 0 | 조회 193
點心 2020.05.07 0 193
45
미신/박준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081
youngeve 2018.10.30 0 1081
44
바라보다/장옥관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491
youngeve 2018.10.30 0 491
43
여우털 목도리/송찬호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488
youngeve 2018.10.30 0 488
42
호박오가리/복효근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548
youngeve 2018.10.30 0 548
41
미열/사이토우 마리코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552
youngeve 2018.10.30 0 552
40
마음의 수수밭/천양희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924
youngeve 2018.10.30 0 924
39
각축/문인수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496
youngeve 2018.10.30 0 496
38
붉은 호수에 흰 병 하나/유병록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576
youngeve 2018.10.30 0 5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