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빛 The Light of Stars

작성자
點心
작성일
2023-01-18 12:38
조회
294
헨리 워즈워스 롱펠로(1897~1882년)


밤이 다가왔다. 너무 이르지 않게
조용히 아주 조용히
작은 달이 가라앉으며
하늘 뒤로 사라졌다.

땅에도 하늘에도 빛이 없다
차가운 별빛밖에는.
밤의 첫 파수꾼은
붉은 별 화성의 차지.

그건 부드러운 사랑의 별인가?
사랑과 꿈의 별인가?
아 아니! 저 푸른 천막 위에
번쩍이는 한 영웅의 갑옷이겠지.

저녁 하늘에 매달린
저 붉은 별의 방패를
멀리 바라보고 있노라면
마음속 깊은 생각들이 떠오르나니.

오 힘의 별이여! 그대는 서서
내 아픔을 비웃고 있구나.
그대 갑옷에 덮인 손으로 나를 손짓하면
나는 또다시 힘을 얻노라.

내 가슴속엔 빛이 없다
차가운 별빛밖에는.
밤의 첫 파수꾼은
붉은 별 화성의 차지.

정복되지 않는 의지의 별
고요하고 결연한
말없고 침착한 그 별이
내 마음속에 떠오른다.

이 짧은 시를 읽는 그대
또한 어느 누구라 해도
그대 희망 하나하나 사라져 갈 때
굳센 의지로 냉정을 찾으라.

이 세상 무엇이든 두려워 말라.
그러면 그대 머지않아 알지니
괴로워하며 굳세어지는 것이
얼마나 숭고한가를.

(번역 윤삼하. 2002년. 범우사)



밤이 찾아왔다, 그러나 너무 이른 것은 아니다.
조용히 가라앉으며
매우 조용하게, 작은 달이
하늘 뒤쪽으로 떨어져 간다.
지상에도 천상에도 빛이라고는
다만 차가운 별빛뿐.
그리고 최초의 불침번은 붉은 혹성의 화성에게로 돌아간다.
그것은 귀여운 사랑의 별인가?
사랑과 꿈의 별인가?
오오, 아니다! 하늘의 저 푸른 텐트에서
용사의 갑옷이 번득이고 있다.
그러면 진지한 하나의 생각이 내 마음에 끓어오른다.
석양에 걸린
저 붉은 별의 방패를
멀리로 내가 바라볼 때에,
아아, 힘의 별이여! 나는 본다, 당신이 서서
나의 고통을 보고 미소짓고 있는 것을.
당신이 쇠사슬에 묶인 손으로 손짓하면
나는 다시금 강해진다.
내 가슴에 있는 빛이라고는 오로지 차가운 별빛뿐.
나는 최초의 불침번을 붉은 혹성인 화성에게 맡긴다.
꺼지지 않는 의지의 별,
그는 내 가슴 속에서 타오른다.
잔잔하게, 움직이지 않고, 가만 가만히,
그리고 태연하게, 침착하게.
당신도, 누구도 좋지만,
이 짧은 찬가를 읖는 사람이여,
당신의 희망이 하나하나 사라져 갈 때에도
움직이지 말고, 태연하라.
오오, 우리가 사는 이 세상에서 두려워 말라,
그렇게 되면 당신은 반드시 알게 되리라.
괴로움을 견디어내고 강하게 산다는 것이
얼마나 숭고한 일인가를.

(번역 정성호. 1992년)
전체 2

  • 2023-01-18 12:44
    '읖는'은 번역 출판한 시집의 것을 수정하지 않고 그대로 인용.

    읊다
    (동사)
    1. 억양을 넣어서 시를 읽거나 외다. 2. 시를 짓다.

  • 2023-02-03 06:32
    The Light of Stars

    ​​
    The night is come, but not too soon;
    And sinking silently,
    All silently, the little moon
    Drops down behind the sky.

    There is no light in earth in earth or heaven
    But the cold light of stars;
    And the first watch of night is given
    To the red planet Mars.

    Is it the tender star of love?
    The star of love and dreams?
    O no! from that blue tent above,
    A hero’s armor gleams.

    And earnest thoughts within me rise,
    When I behold afar,
    Suspended in the evening skies,
    The shield of that led star.

    O star of strength! I see thee stand
    And smile upon my pain;
    Thou beckonest with thy mailed hand,
    And I am strong again.

    Within my breast there is no light
    But the cold light of stats;
    I give the first watch of the night
    To the red planet Mars.

    The star of the unconquered will,
    He rises in my breast,
    Serene, and resolute, and still,
    And calm, and self-possessed.

    ​​And thou, too, whosoe'er thou art,
    That readest this brief psalm,
    As one by one thy hopes depart,
    Be resolure and calm.

    O fear not in a world like this,
    And thou shalt know erelong,
    Know how sublime a thing it is
    To suffer and be strong.

전체 5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시詩 읽기 모임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 2023년 2월 6일 시작!
ludante | 2022.09.15 | 추천 3 | 조회 1612
ludante 2022.09.15 3 1612
공지사항
세미나 홍보 요청 양식
다중지성의정원 | 2022.01.11 | 추천 0 | 조회 526
다중지성의정원 2022.01.11 0 526
공지사항
[꼭 읽어주세요!] 강의실/세미나실에서 식음료를 드시는 경우
ludante | 2019.02.10 | 추천 0 | 조회 1643
ludante 2019.02.10 0 1643
공지사항
세미나를 순연하실 경우 게시판에 공지를 올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ludante | 2019.01.27 | 추천 0 | 조회 1533
ludante 2019.01.27 0 1533
공지사항
비밀글 시 읽기 모임 참가자 명단 (2019년 1월)
다중지성의정원 | 2018.02.26 | 추천 0 | 조회 27
다중지성의정원 2018.02.26 0 27
54
SONG OF MYSELF (Walt Whitman)
點心 | 2023.02.10 | 추천 0 | 조회 227
點心 2023.02.10 0 227
53
셔츠의 노래 (1)
點心 | 2023.01.30 | 추천 0 | 조회 316
點心 2023.01.30 0 316
52
그림 <시인의 정원> 시리즈를 그린, 빈센트 반 고흐가 사랑한 시인들
點心 | 2023.01.26 | 추천 0 | 조회 336
點心 2023.01.26 0 336
51
인생 찬가
點心 | 2023.01.26 | 추천 0 | 조회 396
點心 2023.01.26 0 396
50
별빛 The Light of Stars (2)
點心 | 2023.01.18 | 추천 1 | 조회 294
點心 2023.01.18 1 294
49
아 선장이여, 나의 선장이여/ 월트 휘트먼 (1)
점심 | 2023.01.18 | 추천 0 | 조회 310
점심 2023.01.18 0 310
48
숟가락
點心 | 2020.05.08 | 추천 0 | 조회 916
點心 2020.05.08 0 916
47
목구 (백석)
點心 | 2020.05.07 | 추천 0 | 조회 1218
點心 2020.05.07 0 1218
46
미신/박준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894
youngeve 2018.10.30 0 1894
45
바라보다/장옥관
youngeve | 2018.10.30 | 추천 0 | 조회 1101
youngeve 2018.10.30 0 1101